기무라 타쿠야 주연의 대 폭사 영화 '무한의 주인', 토다 에리카가 촬영 현장에서 '화장실 성희롱' 피해!? <드라마/가요특집>


SMAP의 기무라 타쿠야가 주연하는 영화 '무한의 주인'이 4월 29~30일의 흥행 수입 랭킹에서 약 1억 8,900만엔으로 6위로 스타트. 최종 흥행 수입도 10억엔에 달할지 여부가 걱정될 정도로 대 폭사가 되었다.
 



공개 전에 기무라는 전국을 동분서주. 동 방송국뿐만 아니라 현지 로컬 정보 프로그램에도 얼굴을 내밀며 '전력적으로 서비스'하며 PR 활동을 실시해, 이 시기만 1억엔 이상에 걸쳤다고 하는만큼, 이런 결과는 눈 뜨고 볼 수없는 것이다.

그런 가운데, '유일한 볼거리'라는 것이, 기무라와 토다 에리카의 전투 장면이다.




"토다가 맡은 역은 평소에는 유녀로 전락한 최강의 여검사. 슬릿이 들어간 요염한 의상을 입고 삼절창을 교묘하게 조종하며 화려한 곡예 액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그 때 슬릿 사이로 새하얀 허벅지가 노출. 평상시라면 판치라가 확실한만큼, 사타구니의 아슬아슬한 부분이 살짝살짝 엿보입니다."(주간지 기자)
 



사극 이기에 선보였던 토다의 관능적인 각선미에 자극됐는지, 촬영 현장에서 '성희롱'과 같은 사태도 일어나고 있었다며 영화 관계자가 귀띔한다.




"토다 장면은 지난해 1월에 교토의 눈 깊은 산속에서 촬영되었습니다. 야외 화장실은 수량이 한정되어 있고 또한 남녀 겸용, 따라서 토다의 사용 후 순서를 놓고 스탭과 젊은 배우들이 '잔향'을 구한다고 앞다퉈 다투고 있었다고 합니다.(웃음)"
 
토다로서는 그런 괘씸한 사람이야말로 기무라에게 부탁해 마구 베어버리고 싶었을 것이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풍경


구글검색창


접속자국가

free counters

통계 위젯 (화이트)

9632984
19931
1277498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