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다 마나, '도쿄 드라마 어워드 2011' 여우 주연상을 최연소 수상 <일드/일드OST이야기>




올해로 5년째를 맞이하는 '국제 드라마 페스티벌 in TOKYO 2011'의 메인 이벤트 '도쿄 드라마 어워드 2011' 시상식이 24일, 록뽄기 힐즈(도쿄도 미나토구)에서 행해져 인기 아역의 아시다 마나 양이 여배우 스즈키 쿄카와 함께, 주연 여배우상을 수상했다. 이 상을 비롯해 개인상으로는 최연소의 수상으로, 핑크 드레스로 등장한 마나 양은 "연극하는 것을 정말 사랑합니다. 다양한 역할을 할수있는 여배우를 계속하고 싶습니다."라고 웃는 얼굴로 기쁨을 말했다.


'도쿄 드라마 어워드'는 작품의 질 높음뿐만 아니라, '시장성', '상업성'에 초점을 맞추어 '세계에 보여주고 싶은 일본 드라마'라는 컨셉으로 세계 수준으로 해외에 팔릴 가능성이 높은 우수한 TV드라마를 표창하고 있다.

시상식에는 마나 양 외에도 '프리타, 집을 사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인기 그룹 '아라시'의 니노미야 카즈나리, '세컨드 버진'에서 여우 주연상을 수상한 스즈키, 'JIN -仁-'에서 남우 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우치노 마사아키 등이 참석했다. 니노미야는 "감독님과 스탭이 모두 하나가 되어 생각해왔고, 저는 그 요구에 따랐을 뿐입니다."라고 겸손했지만, 작게 승리의 포즈를 하며 기쁨을 표현했다. 우치노는 기쁜 듯이 트로피를 보고 "처음에는 너무 진할까, 너무 음울할까라고 생각했지만, 토사인의 냄새가 가득한 토사남, 대중들이 보고싶은 모습을 표현해내고 싶었습니다."라고 기쁨의 소감을 전했다.

◆수상작(제작, 저작)
▽ 연속 드라마부분
그랑프리 : '프리타, 집을 사다'(후지 TV)
우수상 : '세컨드 버진'(니혼TV), 'Q10'(니혼TV) 'JIN -仁-' (TBS), '모테키'(도쿄)
▽ 단발 드라마 부분
그랑프리 : '99년의 사랑 ~ JAPANESE AMERICANS ~'(TBS)
우수상 : '안녕 우리들의 유치원'(니혼TV ), '원한 메이지 13년 최후의 복수'(TV 아사히 /호리프로), '어째서 당신은 절망과 싸울수 있었는가'(WOWOW)
로컬 드라마상 : '낯선 우리 마을'(NHK 후쿠오카), '가짜 의사로 불린 ~ 오키나와 마지막 의사의 계보 ~'(요미우리 TV)
▽아시아 상 (해외 시장에 팔리는 작품)
'JIN -仁-'(TBS)

◆ 개인 수상자
▽ 남우주연상
니노미야 카즈나리 '프리타, 집을 사다.'
▽ 여우주연상
스즈키 쿄카 '세컨드 버진', 아시다 마나 '마루모의 규칙', '안녕 우리들의 유치원'
▽ 남우조연상
우치노 마사아키 'JIN -仁-'
▽ 여우조연상
미츠시마 히카리 '모테키', '안녕 우리들의 유치원'
▽ 각본상
오오이시 시즈카(극작가) '세컨드 버진'
▽ 연출상
이즈미 세이지(감독) '파트너 season 9'
▽ 프로듀스상
하시모토 후미(프로듀서) '프리타, 집을 사다', '마루모의 규칙'
▽ 특별상
'JIN -仁-' 제작 스탭








덧글

  • 2011/10/25 17:5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옥탑방연구소장 2011/10/25 21:25 #

    머, 더이상 무슨말이 필요하겠습니까? 저런 딸 키우고싶네요 ㅋㅋㅋ
  • 충키 2011/10/26 17:52 #

    헉 최연소 여우주연상!
    칸영화제에서 '아무도 모른다'의 야기라 유야가 '올드보이'의 최민식을 누르고 최연소 남우주연상을 받은 것 만큼 충격적이네요.
    아시나 마나 웃는 모습은 정말 긔엽긔 ㅋ
  • fridia 2011/10/26 18:12 #

    그나저나 마나짱이 불쌍하네요. 한창 친구들과 어울릴 나이에 부모들은 벌써부터 마나짱을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하려고 소속사와 법적 분쟁까지 벌이고 있으니까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82756
5118
1479716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