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노시타 유키나, 'ViVi Night in OSAKA' 대담한 노출로 등장! <연예뉴스>




여성 패션잡지 'ViVi'가 주최하는 독자를 위한 이벤트 'ViVi Night in Osaka'가 3일, 오사카 시내에서 행해져 잡지에서 모델로 활약하는 키노시타 유키나, 아오야마 로라 등이 출연했다.

'ViVi NIGHT'는 잡지 모델에 의한 패션쇼와 아티스트 라이브를 실시하는 이벤트로, 오사카에서는 첫 개최. 회장에는 약 1,500명의 독자가 모여 화려한 무대를 즐겼다.

개막전에 열린 기자회견에는, 출연 모델 6명이 세계 각국의 도시를 이미지 한 의상으로 등장. 개최지인 오사카 도우톰보리 네온을 프린트 한 미니 드레스를 입은 와타나베 치카코는 "테마는 '도우톰보리 나이트'. 오사카에는 친구도 가득 있고, 자주 오는 장소입니다. 글리코 간판 앞에서 '글리코 포즈'를 한 적도 있습니다."라며 화려한 의상에 만족하며 기뻐하는 모습이었다.

"오사카이므로 스테이지에서는 "뭐라는겨~"(오사카 사투리)라고 말합니다"라며 오사카의 팬들에게 어필한 키노시타의 패션은 미국 카우걸 풍. 대담하게 배꼽을 내놓은 의상에 "후지몬은 괜찮습니까?"라는 질문으로 남편인 토시후미 후지모토의 반응을 묻자 "아저씨기 때문에 안된다고 생각합니다만... 오늘은 아저씨가 없기 때문에 괜찮습니다!"라고 즉답하며 웃었다.

또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도 인기 급상승중인 로라의 의상은 요염한 아랍풍. "알라딘같은 이미지야. 조금 핑크로 눈에 띌까? 같은 느낌으로, 귀엽게 쇼를 걸어 보려고 하고 있어! 하하하하하..."라며 친숙하면서도 귀여운 '반말'로 코멘트하며 회견을 북돋웠다.

이번 이벤트는 'ViVi'의 창간 30주년을 기념하여 다이하츠社의 '미라이스'와 코라보한 기획으로 '이스 캡'과 같은 특별한 차도 등장. "만약 이 차로 외출한다면?"이라는 질문에 키노시타는 "후지몬와 사파리에 가고 싶습니다. 후지몬은 얼굴이 고릴라 같잖아요. '고향에 돌아간다'는 아니지만, 동료를 만나러 가는데 사귀어주고 싶습니다."라고 깜찍하게 남편을 이야기거리로 삼았다. 한편, 로라는"좋아하는 사람과 해외 드라이브에 가고 싶다."라고 답했다가, "좋아하는 사람은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있지~ 있어. 말해~ 있어! 후후후 ... 네~에"라고 연기​​를 하는 모습이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383664
4917
1513974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