료, 사랑에 빠져드는 기분 "잊고 있었습니다.". 첫 주연 드라마 '비터 슈가' <일드/일드OST이야기>




여배우 데뷔 16년째를 맞이한 료가 첫 주연을 맡은 드라마 '비터 슈가'(NHK 종합, 화요일 오후 10시 55분)가 현재 방송되고 있다. 료는 7년간 사귄 남자와 헤어진 이후, 남자와의 연애를 생각하지 않은채 지내온 독신의 39세 영화 라이터 이치코 역으로, 동급생의 여자들과 속내를 교환하면서 사랑과 삶에 분투해 가는 역을 연기하고 있다. 료에게 주연에 대한 생각과 역할에 대해 들었다.

료는 모델로 연예 활동을 시작하며, 96년 '롱 베케이션'(후지TV)으로 드라마에 데뷔했다. 주연까지 긴 여정이라고 생각되지만, 지금까지 "특히 강하게 주연을 원하는 마음은 없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 이유를 "자신이 재미있다고 생각되는 작품으로 재미있는 역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고, 그것을 하려면 주연이 아닌 위치겠지라고 말하는 것과, TV 드라마로 주연의 사람은, 나와 같은 타입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바쁜 것이 향하고 있는 분은 아니기 때문에, 차례가 적고 재미있는 역이라는 것이, 자신이 기분의 좋은 위치였습니다."라고 회상했다.

이번에 연기한 이치코는, 사랑에 고민하며 살아가는 여자. 공감하는 부분이 있는지에 대해 묻자 "자신과 다른다고 생각하면서, 일을 했습니다."라며 웃었다. "(이치코는) 39세이지만, 일에까지 연애를 질질 끌고 버립니다. 나는 (결혼하여)상황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하는 것도 있겠지만, 일은 일대로, 연애는 절대 들어가지 않습니다. 모두 그렇게 (연애를 일에 질질 끄는)인지도 모르겠지만, 나에게는 없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치코는) 두 남자 사이에서 흔들려 불안정한 사람. (그에 대한 자기 자신은)"확실히 해!"라고 생각해 버립니다(웃음). 이치코는 연애에 대해서 굉장히 순수하며 곧바로 (사랑에)빠져들어 버립니다. 나는 그런 것을 잊고 있었구나라고 하는 느낌."이라며, "젊은 시절, 고등학생때 라든지 그런 느낌이었지만..."이라고 어이없이 웃었다. 그리고 이번 역할 연구에 대해 "이치코는 곧바로 순수하게 연애에 빠져들어가는 방향을 나름대로 받아들이고, 매력적으로 보일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 드라마는 이치코와 와쿠이 에미가 연기하는 윈도우 디스플레이인 디자이너이자 연하 포토그래퍼 남자와 동거하고 있는 마리와, 파국 직전의 상황에 처해 있는 스즈키 사와가 연기하는 기혼자로​​ 전업주부이지만, 어느날 남편이 증발해버린 나츠, 이 3명의 여성들의 본심 토크가 테마. 주로 이치코의 집에서 본심 토크를 펼치는 장면이 많은 료는 "보고 있는 사람이 가까이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어필했다. "이 작품을 보고 여러분들도 돌진해 보았으면 좋겠습니다"라며, "내일도 힘내자", "나도 40년 가까이 살아왔더군요.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라며 아라포 세대를 위한 메시지를 보냈다.



PROFILE
료. 1973년 1월 17일 출생. 사이타마현 출신. 혈액형 O형. 신장 165㎝. 모델로 활동을 시작, 1996년 드라마 '롱 베케이션'(후지TV 계)로 여배우 데뷔. 다음 작품은 '페이스'(97년, 후지TV), '여의사'(99년, 니혼TV 계), '라스트 크리스마스'(2004년,  후지TV 계) 등의 드라마와 99년 영화 '쌍생아'(츠카모토 신야 감독), 2003년 '밝은 미래'(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09년 'GOEMON'(카리야 카즈아키 감독) 등의 영화에 다수 출연. 올해 출연한 마츠모토 히토시 감독의 영화 '칼집 사무라이'가 공개되었고, 연속 드라마 '이름을 잃어버린 여신'(후지TV 계)이 방송되었으며, 겨울에는 미나토 가나에 원작의 드라마 '경우'(아사히 방송)가 방송 예정이다. 2012년 NHK 대하 드라마 '타이라노 키요모리'에도 출연한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397984
5819
1481942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