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tomi, 이혼 후 첫 공공기관에서 그간의 심경을 밝혀 <연예뉴스>




지난 8일 배우 하네다 마사요시(35)와 이혼한 가수 hitomi(35)가 10일, 도내에서 열린 임산부 지원 이벤트 'MODE for Charity 2011'에 출연 후 보도진의 취재에 응했다. hitomi는 "시끄럽게 해서 죄송했습니다. 계속 노력해 가고 있습니다."라고 인사하며, "두 사람이 함께 해야할 이유를 느끼지 못했습니다."고 이혼에 이른 경위를 설명. 현재 심경에 대해서는 "깨끗이 정리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살아가는 인생이므로..."라고 조용히 말했다.  

hitomi는 "가정의 문제는, 두 사람 사이밖에는 모르는 일이 있기 때문에"라고 서론하면서, "그가 배우로 해외에 가는 경우가 많아지거나, 지진이 일어난 일 등 여러가지 일들로 심경의 변화가 있었습니다. 혼자서 육아를 하고 있는 가운데, 그러한 생각이 증가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새로운 사랑에 대해 묻자 "생각할리 없지 않습니까"라고 쓴웃음을 지었다.  

2010년 NGO 죠이세후가 시작한 이 이벤트는 세련된 패션이나 즐거운 이벤트를 통해 개발 도상국의 임산부의 현황을 전하고 어머니와 아기를 구하는 '화이트 리본 운동'을 추진하기 위하여 실시.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아프리카 임산부 지원 외에도 동일본 대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임산부 지원을 목적으로 실시되어 hitomi를 시작해 츠지야 안나, 토미나가 아이 등이 스페셜 무대를 선보였다. 이 외에도 미야기현 출신인 마기 신지의 매직쇼도 이루어졌다.  

이벤트를 마친 토미나가는 "정말 따뜻한 이벤트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형태로 지원을 할 수 있는 것이 기쁘며, 여러분에게 감사하고 싶습니다."라고 일례. hitomi에게 화제가 집중되는 가운데 이혼 경험이 있는 츠치야가 "모두 사랑이 있기 때문에 좋지 않을까요? 여러가지 길이나 인생이 있고, 여성은 모두 강해요."라고 응원하자, hitomi는 "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웃는 얼굴로 코멘트하고 회장을 뒤로했다.




이 포스트는 네이버 추천캐스트에 선정된 글입니다.



핑백

  • 4ever-ing : 오픈캐스트 9번째 추천캐스트 선정. 2011-12-13 22:20:10 #

    ... 무량. "첫사랑의 기억을 생각해내며" 가면 라이더 '포제&amp;오즈' 첫날 애니메이션 '쿄소기가'(京騒戯画) 무료 배포 시작, 마왕 만화화 hitomi, 이혼 후 첫 공공기관에서 그간의 심경을 밝혀 iTunes 연간 다운로드 순위 공개 ... more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19984
5819
1481944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