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사와 마사미, 감독의 요구로 섹시 드레스 선보여. 일본 아카데미상 시상식 <영화뉴스>




여배우 나가사와 마사미가 2일, 도쿄 도내에서 열린 '제 35 회 일본 아카데미상' 시상식에 핑크색 시스루 미니 드레스 차림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출연 영화 '모테키'가 일반인의 투표로 선출되는 화​​제상과 작품 부문을 수상한 나가사와는 오네 히토시 감독과 등단. 히토시 감독은 "오늘도 감독의 연출의 일이 남아 있다고 생각해서, 마사미 씨에게 "에로틱한 옷으로 오세요."라고 지시했습니다. 여러분 즐겨주세요!"라고 가슴을 펴며, 회장을 북돋웠다.



출연 전부터 작품의 팬이였다는 나가사와는 "감독님 때문에 이 의상을 입고 나왔는데요, 조금 실패했을까......"라고 자꾸 수줍어하면서도 "설마 작품 동료에 넣어 주실 수는 없을까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많은 분들에게 보여 줄 수 있다는 것이 기쁘네요."라고 작품의 수상을 기뻐했다. 히토시 감독의 연출에 대해서는 "엄격하지만 귀엽게 있어달라고 하시길래, 그 '귀엽다'를 찾는 것이 무척 어려웠어요."라고 회상했다.



화제상은, 닛폰 방송의 '올나잇 닛폰'을 통해 일반 청취자의 투표로 선정되는 상으로, 제 3 회부터 시작되어 영화 팬들의 주목을 모으고있다. 지난해 배우 부문에서 '산호와 작은 기적'(てぃだかんかん)의 주연을 맡은 웃음 콤비 '나인티나인'의 오카무라 타카시가, 작품 부문에는 'SP 야망편'이 수상했다. 시상식에서는 오카무라가 발표를 맡았다.



이번에는 배우 부문에서는 영화 '만약 고교 야구의 여자 매니저가 드러커의 매니지먼트를 읽었다면'(모시도라)으로 첫 주연을 맡은 아이돌 그룹 'AKB48 '의 마에다 아츠코가 수상했다. 마에다는 "나는 아직도 여배우라든지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시작했던 바로 직후로, 이런 멋진 상을 받을 수 있어서, 양식이 됩니다."라고 기뻐했다, "영화를 아주 좋아해서, 오늘 이렇게 감독님들이나 배우 여러분, 스탭 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기쁩니다. 무엇보다도 투표 해주신 여러분께 감사합니다."라고 호소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200511
3865
1509994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