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모토 야스시, 졸업의 마에다 아츠코에게 "이제 좋아하는 걸 시켜주고 싶습니다." 구글+로 코멘트 <연예뉴스>




인기 아이돌 그룹 'AKB48'의 마에다 아츠코의 졸업 발표를 받고, 종합 프로듀서 아키모토 야스시도 26일 새벽, Google+(구글 플러스)에서 코멘트를 발표. "이제 마에다가 좋아하는 일을 시켜주고 싶습니다."라며 "그간 잘 노력했군요. 수고했어요."라며 '부동의 센터'로 활약한 마에다에 대한 생각을 엮고있다.


아키모토 야스시 종합 프로듀서의 코멘트 전문

前田敦子が卒業を発表しました。何回か相談されたので、もちろん、引き止めましたが「最終的には自分で決めなさい」と話しました。もし、発表するならSSA(さいたまスーパーアリーナ)の最終日という話はしていました。構成的には「誰かのために」が終わった後のMCでしょう。前田が胸に手を当て、落ち着こうとしているのを見た時、「発表するつもりだな」と思いました。

마에다 아츠코가 졸업을 발표했습니다. 몇번인가 상담받았기 때문에 물론 만류했지만 "최종적으로는 스스로 결정하세요."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만약 발표한다면 SSA(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의 마지막 날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구성적으로는 '누군가를 위해서'가 끝난 후 MC에서일 것입니다. 마에다가 가슴에 손을 대고, 침착려고 하고 있는 것을 보았을 때, '발표할 생각이군요.'라고 생각했습니다.


前田敦子はストイックです。なあなあな関係が嫌いで自分を追い込みます。孤独です。自分への苛立ちが、時に誤解される“不機嫌さ”です。でも、みんなが自分に気を遣ってくれることもつらかったようです。このままAKBの心地いい環境にいたら、もっとわがままになってしまう自分が怖かったのかもしれません。だから、敢えて厳しい世界に飛び込もうと思ったのでしょう。

마에다 아츠코는 금욕적입니다. 관계를 싫어하고 자신을 몰아넣습니다. 고독합니다. 자신에게의 자극이 때로는 오해받는 '기분이 좋지 못한'편입니다. 그렇지만, 모두가 자신에게 배려를 해 주는 것도 힘들었을 것입니다. 이대로 AKB의 느낌이 좋은 환경에 있으면, 더 제멋대로 되어 버리는 자신이 무서웠을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굳이 어려운 세계에 뛰어들려고 했겠지요.


そんな不器用な前田を6年半もセンターに指名してしまったわけですから、もう前田の好きにさせてあげたいと思いました。
그런 서투른 마에다가 6년 반동안 센터로 지명해 버린 것이기 때문에, 이제 마에다가 좋아하는 일을 시켜주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具体的なことは、まだ何も決まっていませんが、みんなで前田の卒業を祝ってあげませんか?
구체적인 것은 아직 아무것도 정해져 있지 않지만, 모두 마에다의 졸업을 축하해주지 않겠습니까?

よく頑張ったね。お疲れ様。
잘 노력해 왔습니다. 수고하셨어요.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7739
4864
1513538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