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카이 마사토, 아라가키 유이에게 그 특유의 '치유계 배우'로 드라마 현장에서 접근중!? <드라마/가요특집>




4월부터 속속 스타트를 앞둔 각 국의 새로운 드라마. 아라가키 유이와 사카이 마사토가 공동 출연하는 '리갈 하이'(후지TV)도 그중 하나다. 이 중 독설로 완고하지만 소송에서 진 적이 없다는 민완 변호사 사카이가 성실하고 정의감이 강하지만 융통성이 없는 초보 변호사를 아라가키가 연기한다. 성격이 전혀 다른 두 사람이 서로 부딪치면서도 협력해 나가는 '법률 코미디'이다.

그 현장에서 아라가키와 사카이가 '좋은 느낌'으로 관계가 발전했다는 소식이, 5일 발매의 '주간 실화'(니혼저널 출판)에서 보도하고 있다. 기사에 따르면 법정 장면 등 첫 체험이 많은 아라가키는 변호사 역으로 고전 중. 평소에는 생소한 법률 용어도 많아, 기억하지 못해서 NG를 연발할 때마다 무심코 "칸페(컨닝 페이퍼)를 원해요~"라고 외치고 싶어질 정도로 힘들어하고 있다고한다. 그러나 그런 때 사카이가 "칸페 붙일까?"라는 상냥한 한마디에 아라가키가 마음을 진정시키고 지금은 녹화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는 내용이다.



또한 프로그램 홍보용 포스터 촬영 때에도 두 사람은 마음이 맞은 부분을 보였다고 한다. 돌연, 아라가키가 사카이의 입술에 손가락을 올리면, 사카이가 그것을 핥아먹는듯한 행동을 보인다는 매우 에로틱한 장면이 있었다는 것이다.

"공동 출연 경험이 있는 미야자키 아오이와 타케우치 유코와의 열애 의혹이 나온 것처럼, 사카이는 여배우 킬러로 유명하니까 현장에서 아무렇지도 않은 상냥함 등에 아라가키도 상냥함과 안정감을 느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사카이라고하면 그 연기력으로 정평이 있는 배우. 성실하고 금욕적인 면이 있는 아라가키는 작업 상담 등을 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기사는 단짝인 토다 에리카와 히가 미나미에게 "요즘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어."라고 고백했다고도 쓰여 있지만 그 안심감이나 존경하는 마음이 연애 감정으로 발전했다고해도 이상하지 않아요."(예능 라이터)

그 절대적인 인기에 비해 지금까지 열애 보도라고 하면 배우 미우라 하루마 정도밖에 등장하지 않았던 아라가키. 그러나, 미우라라고 해도 영화 '연공'에서의 공동 출연을 계기로 알려져 있다. 역시 공동 출연에서 함께 보내는 시간이 길면 자연스럽게 연애에 묶여가는 것일까.


"'치유계 배우'라고 말하는 것과 같이, 사카이의 가장 큰 매력은 언제나 짓고 있는 미소와 온화한 분위기인 것입니다. 무엇하나 어필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어딘가 섹시하다라는 점에서는, 인기를 발휘하고 있는 오오모리 나오와도 통하는 것이 있습니다. 극단 출신의 사카이는 연기의 길에서는 대선배이기 때문에, 때로는 연기 면에서 아라가키를 리드해 주기도 했을 것입니다. 녹화가 진행됨에 따라 그런 어른의 여유있는 이끌림에 끌려갈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생각해요."(예능 라이터)

그 밝고 쾌활한 이미지와 달리, 실은 낯가림으로 네가티브라고 하는 본 모습을 갖고 있는 '각키'. 한편 사카이는 화초의 재배 및 감상을 취미로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만약 드라마 공동 출연을 계기로 교제로 발전하게 되면 인기에 비해서 차분한 분위기의 커플이 탄생하게 될 것 같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57757
5118
1479506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