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카이 노리코, 아시아권으로의 재출발인가. '별의 금화'가 대만에서 리메이크! <드라마/가요특집>




각성제 단속법 위반으로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의 판결을 받은 사카이 노리코. 집행유예가 끝나는 올해 11월에 복귀 소식이 돌고있지만, 의외의 곳에서 복귀 소식이 들려왔다. 그것은 3월 27일 동생인 사카이 타케시, 요시하라 켄 용의자가 체포되었다고 보도되었기 때문이다.

요시하라는 3월 21일 사카이의 전 남편인 타카소 유이치의 부친이 경영하는 미나토구의 스키 숍의 직원에 대해, "누나가 체포된 것은 전 남편의 책임.", "그 때문에 자신의 여동생이 입원했다."라고 협박. 스키 숍측으로부터 상담을 받고 있던 경시청의 수사원이 매장을 찾은 요시하라 용의자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 다음주 발매의 '주간 포스트'(쇼우갓칸)는, 사카이와 요시하라 용의자가 체포 몇 시간 전에 18년 만에 대면하고 있었다고 전하고 있다.


"요시하라 씨는 이전에도 약물 관련으로 체포된 적이 있는 인물. 또한, 폭력단과의 연결도 소문으로 들리고 있습니다. 게다가 보도된 협박 내용에는 사카이가 뭔가 훈수하는듯한 모습으로 속삭이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사카이는 집행유예의 미디어 활동을 앞두고 있었지만, 여성 주간지 등에서 아들과 함께 있는 모습이나 아들이 다니는 학교의 이벤트에 출연하고 있는 모습 등 정기적으로 그녀의 동향을 전하는 기사가 나와 있었습니다. 이것은 누군가가 그녀를 무대에서 완전히 사라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였다고 말해지고 있습니다. 또한 아들 관련으로 보도되는 것에 대해서 '좋은 어머니 상'을 강조하며 부정적인 이미지의 불식을 노리고 있었던 것이지만, 이번 일로 그것도 무산되는 형태로 그녀의 복귀를 획책하고 있던 관계자들은 골머리를 썩고 있어요."(예능 라이터)

복귀 계획도 속삭여지고 있던 시기의 스캔들로 사카이의 복귀는 늦어질 것 같았지만, 한 발 앞서 대만 TV에 출연할 예정에 대해 '주간 실화'(니혼저널 출판)가 보도하고 있다.

대만에서 케이블 TV 방송국 '중천전시'와 니혼TV가 손을 잡고 '흑검TV'라는 프로그램 제작 회사가 설립. 이 회사들은 중국과 대만, 홍콩을 위한 컨텐츠를 제작, 판매를 할 것으로 보인다. 회사의 첫 작품이 1995년에 사카이 주연으로 방영된 '별의 금화'(니혼TV 계)의 리메이크라고 한다. 그 리메이크 제목은 '백색지연'. 올해 2월부터 홋카이도와 대만에서 촬영되며 6월에 완공 예정이라는 것. 그리고 방영 전 작품의 PR 역으로 사카이가 기용되어 대만이나 중국 프로그램에 출연할 예정이다. 일본에서도 가을 BS 니혼 테레비에서 방송이 예정되어 있다고 한다.

"지난 사건으로, 집행유예 시기가 늦춰짐에 따라 일본 복귀 가능성이 낮아졌기 때문에 아시아권으로의 복귀로 노선을 변경한 것은 아닐까요? 그녀는 작년에도 4월에 중국으로 건너가 마약 퇴치 PR 이벤트에 출연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는 명사입니다. 방중했을 때에는 현지에서 환영하는 모습이 정말 기뻤기 때문인지 한때는 중국어도 공부하고 있던 것 같습니다. 중국으로 대표되는 동아시아 권에서의 인기는 줄지 않는 것 같고, 일본에서 활동할 수 없다면, 차라리, 저쪽에서 활동을 시작한다는 것에 대해 사카이가 생각한다고 해도 전혀 이상하지는 않을 것입니다."(예능 라이터)

일부에서는 "나카이 마사히로의 금요일의 스마들에게"(TBS 계)의 복귀가 진행라고도 있었지만 동생 체포로 보류 가능성도 있다. 일본에 남아 있는지 중국, 대만 등에 활로를 찾는 것인지, 그녀의 결론을 지켜보고 싶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881033
7006
1471894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