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드웨이 데뷔, 요네쿠라 료코 주연 무대 'CHICAGO' 일본 개선 공연 <연예뉴스>




여배우 요네쿠라 료코가 주연하는 무대 '브로드웨이 뮤지컬 CHICAGO'의 일본 개선 공연이 8월 30일부터 도쿄·아카사카 ACT 씨어터에서 행해지는 것이 10일 밝혀졌다.


이 작품은, 애인을 살해한 혐의로 투옥된 록시 하트가 미디어를 이용하여 정당방위를 주장하고 무죄를 쟁취한 실재 여성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 1926년 초연된 이후 여러 번 공연된 브로드웨이 앰버서더 극장에서 공연된 리바이벌 작품으로서는 역대 1위를 하며 롱런을 기록하고 있다. 요네쿠라는 7월 10일부터 공연되는 미국·뮤 요크의 브로드웨이에서 같은 무대에 주연을 맡는것이 결정됐다. 개선 공연에서는 요네쿠라 외에도 벨마 켈리 역으로 브로드웨이 공연 최고의 벨마로 불리고 있는 아무라=페이 라이트의 출연을 예정하고 있다.

현재는 브로드웨이에서 무대를 향해 연습 중이라는 요네쿠라는 "매우 기쁩니다! 스킬업에 전념하며 더욱 저 편에서의 경험을 살려 브로드웨이 버전 록시을 여러분에게 보여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꼭 보러와주세요! "라고 기쁨의 코멘트를 걸고 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2494
4109
1535586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