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케이 에미, '절세의 미녀' 도키와 고젠 역으로 대하드라마 첫 출연. 키요모리와 요시토모의 의협심에 '모에' <일드/일드OST이야기>




여배우 타케이 에미가, 마츠야마 켄이치 주연의 '타이라노 키요모리'(NHK 종합, 매주 일요일 오후 8시)에서 대하 드라마 첫 출연을 했다. 8일 방송된 제 14 회에서 초라한 차림의 딸로 첫 등장한 타케이는 '절세의 미녀'라고 불리우는 미나모토노 요시츠네의 어머니 도키와 고젠 역으로 "사극을 연기하는 것도 처음에 가까운 경험이고, 움직일 수없는 역사라는 틀 속에서 실제 인물을 연기하는 프레셔는 있더군요. 현대 역할이라면, 대본을 읽었을 때 확 이미지가 떠오르는데요. 하지만 이번에는 좀처럼 그렇게까지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아서...... "라고 역할 연구의 어려움을 말했다.

드라마에서 타케이가 연기하는 도키와 고젠은 서민이면서도 그 미모에 미나모토노 요시토모(타마키 히로시)에의 측실이 되어, 이후 미나모토노 요시츠 네를 출산. 헤이지의 난 후 헤이케에 목숨을 구원받아 키요모리(마츠야마)의 측실이 되는 역할. 첫 등장은 시장에서 술잔을 주고 받는 키요모리와 요시토모 앞에 나타나 술을 사달라고 조르는데, 키요모리와 요시토모는 그 미모에 놀라는......이라고 하는 장면이었다.

이야기의 무대가 되는 헤이안 시대 말기에 "책을 읽거나 인터넷으로 조사하거나 공부하고 있습니다."라는 타케이는 도키와 고젠에 대해 "비운의 여성이라고 들었습니다만, 실제 그녀는 매우 강인하고 매력적인 여성이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을 위해, 그리고 다른 사람을 위해 올바르게 살아가는 정의감 강한 여자."라고 그녀의 생각을 밝혔다. 그리고 "감정에 휩쓸리지않는 힘이 있습니다. 그러한 씩씩함은, 비슷한 것일까. 모든 행동에 의미가 있고, 그것을 제대로 생각하고 실행하는 태도에 대해서도 잘 이해할 수 있을것 같아요."라고 공감했다.

또한, 도키와 고젠을 사랑하게 되는 키요모리와 요시토모에 대해 "이 두 명을 포함해 당시 남성이 갖고 있는 의협심은 몹시 매력적입니다. '다녀온다!'라고 말하는 그 모습은 정말...... 지금 말하는 '모에'란 이런 느낌일까."라고 웃는 얼굴을 보였다. 키요모리의 어머니인·무네코 역의 와쿠이 에미의 이름을 들며 "무네코가 가진 포용력의 크기, 항상 맡은 역에서 대사만으로 표현하는...... 나도 대사만으로 거기까지 표현할 수있는 여배우가 되고 싶네요. 이런 훌륭한 선배와 함께 수있는 대하 드라마 특유의 귀중한 경험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노력하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분발하고 있다.

15일 방송된 제 15 화 '폭풍우속의 일가'는, 키요모리와 어머니가 다른 동생 타이라노 이에모리(타이토 슌스케)는 좌대신 후지와라 노 요리나가(야마모토 코지)의 계략에 빠져 낙마하여 목숨을 잃는다. 그후, 타다모리(나카이 키이치)는, 토바 천황(미카미 히로시)에게 충성을 재차 맹세해, 고야산의 보탑 재건을 키요모리의 명의로 추진하려고 진언한다. 또한 요리나가와 대립하는 섭정 후지와라 타다미치(호리베 케이스케)는, 도중에 미녀를 모아 입궁하는 딸의 궁중에서 잡일을 하는 궁녀로 만드려고 하고 있었다. 마음이 들떠있지 않은 도키와(타케이)는 요시토모에게 설득되어 1,000명의 여자 중에서 최고의 미녀로 선택된다......라고 하는 이야기.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25801
5485
1484651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