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네쿠라·우에토·타케이 에미들이 배출된 '국민적 미소녀 콘테스트'가 3년만에 개최 <연예뉴스>




여배우 고토 쿠미코, 요네쿠라 료코, 우에토 아야들을 배출해 온 신인 발굴 오디션 '제 13 회 전일본 국민적 미소녀 콘테스트'가 25주년을 맞는 올해 8월 21일 3년만에 개최. 타케이 에미, 쿠츠나 시오리, 고리키 아야메 등 실력파 신인 여배우를 만들어 온 이 대회에서 새로운 스타를 찾아낸다.  


1987년 고토를 이미지 캐릭터로 첫 개최된 이 대회는 시대가 요구하는 스타를 계승하는 것을 목적으로 정기적으로 실시. 지난해 토호쿠 대지진의 영향으로 연기를 결단. 대형 연예 기획사 오스카 프로모션 부사장·이시카와 카오루는 올해 개최 경위에 대해 "꿈과 희망, 밝은 화제를 여러분에게 전달하기 위해서."라고 하고 있다.  


응모 자격자는, '21세기의 스타'를 목표로 12~20세까지의 여성으로, 5월 25일까지 우편, 오스카 프로모션 공식 SNS 사이트 'be amie', 공식 모바일 사이트 '미소녀'에서 모집. 서류와 면접을 포함해 예선 심사를 거쳐, '도쿄 그랜드 퍼시픽 LE DAIBA'에서 본선 대회가 실시된다. 또한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200만엔 외에 토에이 2013년 개봉 영화 작품에 출연, TV아사히 계 드라마에 출연, 가수 데뷔, 오스카 프로모션 소속의 5대 특전이 수여된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894879
5485
1484812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