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CA물언 음란한 객실 승무원', 에비스 마스캇츠·하츠네 미노리 주연의 영화 <영화뉴스>




에비스 마스캇츠의 멤버로 인기 AV 여배우인 하츠네 미노리. 그런 그녀가 출연하는 오리지널 비디오 작품 'CA물언 음란한 객실 승무원'(CA物語 エッチな客室乗務員)의 DVD가 발매된다. 이번 "내 작품을 남성들에게 보여주고, 야한 여자라든지, 색시하다고 생각해 줄 수 있는 것이 쾌감."이라는 하츠네의 직격 발언.

동 작품은, 얼빠지고 느림보이지만 H컵의 초 미유와 아름다움 엉덩이를 가진 신인 CA인 호리치 에미(하츠네)가 귀신 교관의 엄격한 훈련과 라이벌의 출현에 고전하면서도 머리보다 몸을 사용하여 어엿한 CA를 목표로하는 에로틱한 드라마가 전개된다.


착에로 그라비아 아이돌로 데뷔, 현재는 인기 AV 여배우로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 활약중인 하츠네. 이 세계에 발을 들여놓은 계기에 대해 "16살 때부터 AV 업계에 들어가고 싶다고 말한 친구가있어 함께 오디션을 받았는데, 제쪽이 더 기세로 해치운 느낌."이라고 순진하게 밝힌다. 첫 AV 촬영에서는 "주위의 스탭 전원이 눈에 들어와 너무 부끄러웠어요. 그렇지만 이 일을 시작하고 나서, 몸에 대한 콤플렉스가 없어졌습니다."라며 득을 본 것도 많았다고 한다.

극중에서는, 자랑하는 H컵의 바스트가 그녀의 무기. 남녀불문하고 부러워할 것 같은 몸짱이지만 "고등학생 때부터 컸기 때문에 교복 셔츠를 입으면 단추와 단추 사이로 골짜기가 보여서 곤란한 정도."라며 고충도 털어놨다. 덧붙여서 "18세 정도까지는 C컵 브래지어를 억지로 착용했었지만, 브래지어 사이즈를 제 사이즈에 맞는 것으로 바꾸자 1년동안 한 사이즈나 올라버려, 20세에 겨우 진정됐어요."라며 놀라운 성장 비화도 밝혔다 .


최근의 활동에 대해 "노래를 부르거나, 예능 프로그램에 나오거나, AV와는 관계없는 일이 늘어나는군요,"라며 지금의 현실을 마주보는 하츠네는, "지금은 자신이 즐겁다고 생각되는 것들을 찾으려고 하는 느낌?"이라며 향후에 대해서 말한다. 아직까지는 미래의 비전까지는 아니지만 성경험에서는 도전 해보고싶은 상황이 있다고 한다. "그것은 요바이군요. 자고있을 때 음란한 일을 하는것을 눈치채지 못하고, 일어나면 벌써 안에 들어가있는 상황이되어 패닉을 맛보고 싶습니다."라며 새로운 영역에 흥미를 나타낸다. 또한 현실에서는 미경험이지만, 극중에서는 제대로 요바이 장면을 열연. "자고 있는 동안에 습격당하고 있었다는 것이 나의 이상입니다."라며 미소짓는 하츠네의 섹시한 활약에, 앞으로도 주목하고 싶다.

DVD 'CA물언 음란한 객실 승무원'은 5월 2일, 클락 워크스​​ 발매(3,990엔)

요바이(夜這い)
1200년경 왕조시대부터 시작된 요바이(夜這い)는 남자가 이집 저집을 돌아다니며 여자와 함께 밤을 지낸 뒤, 그중 마음에 드는 여자와 결혼을 하는 풍습. 그 후로 마을축제때 하나의 행사로도 즐기게 되었고, 아무도 찾아오지 않는 여성은 인기없는 것으로 간주되어, 오히려 여성 쪽에서 남자를 기다리는 풍습으로 변질되고 말았다. 그후로는 기혼여성도 이런 풍습을 즐기게 되었다. 성의 개방은 곧 성문란으로 이어졌다.

그래서 메이지시대(1868~1912)에는 국가적인 차원에서 요바이 금지령을 내렸다. 그후로 유교사상을 널리 보급했지만 1900년 초반까지도 농촌에서는 마츠리때 공공연히 시행되었다.(출처; 위키디피아)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40333
2883
1511269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