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루미 리코, 대하 드라마 첫 출연. 키요모리의 처제, 이후에 고시라카와 상황의 왕비·타이라노 시게코 역 <일드/일드OST이야기>




여배우 나루미 리코가, 마츠야마 켄이치 주연의 대하 드라마 '타이라노 키요모리'(NHK 종합, 매주 일요일 오후 8시)에 출연하는 것이 30일 밝혀졌다. 나루미는, 후카다 쿄코가 연기하는 키요모리의 아내 토키코의 여동생으로, 마츠다 쇼타가 연기하는 고시라카와 천황에게 시집가는 시게코 역을 맡았다. 나루미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을때는 솔직히 기뻤습니다."라며 대하 드라마 첫 출연에 대해 "매년 일본이 주목하고있는 작품으로 축제와 같은 이미지도 무척 즐거웠습니다."라고 코멘트하고 있다. 나루미는 5월 13일 방송된 제 19 회에서 출연, 5월 6일 방송 예고편에 등장 예정.

드라마는 무사가 귀족들로부터 차별받고 있었던 시대, 친부모를 모른 채, 무사의 신흥 세력인 타이라노家에서 성장한 소년이 세토 내해의 해적을 통솔해 '무사의 왕'이 되어, 무역이야말로 이 나라가 풍부하게 되는 길이라고 사람들에게 설교......라는 이야기. 키요모리(마츠야마)는 시라카와 법황의 '사생아'로 타다노리(나카이 키이치)가 입양했다는 설정으로 그려져 있다.

드라마에서 나루미가 연기하는 시게코는 토키코의 여동생으로, 후에 겐슌 몬인이라는는 역할. 나루미는 "좋고 싫은 것, 매사를 확실히 말하는 인물."이라고 분석하며, "언젠가는 코시라카와 천황 아래에서 입궁하므로, 괴짜인 고시라카와 천왕과 좋고 싫음을 딱 잘라 말하는 시게코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됩니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한 시게코는 주당이라고 하는 설정에 대해 "나는 아직 미성년자이므로, 술취한다고 하는 감각을 모르지만, 만약 그런 장면이 있으면 즐겁게 연기할 수있을 것 같습니다."라고 코멘트. 한편, "현대극에서는 마음대로 움직일 수 있지만, 사극은 그렇지 않더군요. 지금은 약간의 움직임도 긴장해 버리기 때문에, 빨리 익숙해지지 않으면 안될것 같아요."라고 고생도 밝혔다.

드라마의 주요 출연진 중에서 마지막 등장하는 나루미는 "출연자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시게코 등장!'이라는 장면이었기 때문에 무척 긴장했지만, 여러분들이 매우 북돋워주셔서, 상냥했습니다."라고 크랭크인을 되돌아 보았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2611047
6643
1504210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