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우라 켄고, 제멋대로인 논리로 살인을 저지르는 주인공 "전부 받아들이고 싶었습니다." 드라마 W '죄와 벌'에서 주연 <일드/일드OST이야기>




화제의 영화에 많이 출연해, 2011년 NHK 연속 TV소설  '해님'에 출연함으로서 인지도가 훨씬 높아진 배우 코우라 켄고의 연속 드라마 첫 주연작인 WOWOW 드라마 W '죄와 벌 A Falsified Romance'가 29일 오후 10시에 시작한다. 코우라는, 비대해진 자부심과 과민한 열등감에 시달리며 사람을 죽여버리는 청년 타치 미로쿠를 연기하고 있다. 죄를 범하고마는 청년이라는 역할에 공감할 수있는, 또는 공감할 수 없는 "전부를 받아들이고 싶었습니다."라고 말하는 코우라에게 자신의 배역에 대한 접근과 공동 출연자와의 에피소드, 드라마의 볼거리에 대해 물었다.



드라마 '죄와 벌'은 '만화 액션'(후타바샤)에서 연재하고 있던 오치아이 나오유키의 동명의 만화를 기반으로 도스토예프스키의 '죄와 벌'을 현대 일본에 맞게 어레인지한 내용이 된다. 대학을 중퇴한 명석한 두뇌의 소유자인 소설가 지망생 히키코모리 청년(코우라 켄고)이 자신의 사상으로부터 원교 그룹을 지배하는 여고생(하시모토 아이)를 살해하고 우연히 제 2의 희생자까지 내버린다. 자신을 범인이라고 간파하고있는 검사(이부 마사토)가 가까이 다가가자, 한층 더 자기희생에 빠져드는 여자 아메야 에치카(미즈카와 아사미)와 만나면서 죄를 자각해간다....... "사람은 왜 사람을 죽여서는 안되는 것인가", "인간이 다른 동물과 다른 존재로 있을 수있는 이유는?"과 같은 인류 보편적인 테마에 도전하는 문제작.

이 역이 정해지고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의 느낌을 "힘든 것 같습니다(웃음)."라고 생각했다는 코우라. 원작 만화의 코믹도 수중에 있었지만 "찢어질만큼 읽었지만, 도저히 모르겠기 때문에....... 원작대로 해도 어쩔 수없이 대본과 현장에서 만들어 가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현장주의를 관철했다.

지금까지도 '역으로 낙점되어 있는 감각'과 함께 "사람에게 요구되고 있다고 하는 감각을 좋아합니다."라고 느껴왔다. 그래서 이번에도 역시 감독으로부터 "자유롭게 해주세요."라고 하는 주문으로 현장에서는 "계산하지 않는, 자신의 인생, 자신의 마음속으로부터 나온 것으로 하지 않으면 안되는, 비록 자신이 오인한 감각으로 했다고 해도, 최초의 그것을 봐준다고 하는 기쁨도 부담도 있었습니다."라며 전신전령으로 역할에 임했다는 코우라.

이번 미로쿠라는 역할에 대해서는 공감할 수있는, 할 수 없는 다른 모든것들을 "전부 받아들이고 싶었습니다,"고 말했다. "(연기에) 가능한 한 이론이 많다라고 생각했습니다만, 하지만 그것 역시 별로 계산을 넣지 않고 있었을지도 모르겠네요. 미로쿠는 사람이 싫은 부분, 자신이 외면하고 있는 부분, 인정하고 싶지 않은 부분이라는 것을 (대사로) 말하고 있습니다. 보통 사람은 그것을 제대로 정면에서 바라보고 극복하려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미로쿠는 모두 사람을 비난하고 말지요. 그것이 나쁜 방향으로 전부 향해가고 있지만. 에치카를 만나 변화하지만, 그때까지도 (고향 친구) 야즈미(나카노 아키요시)라고 하는 좋은 녀석이 도달해도, 스스로 만나려하지 않으며, 만날 수 없었지요. 그래서 이 역에 대해 안타까운 기분이 들 때가 있었습니다 ."라고 다양한 갈등이 있었다고 한다.


미즈카와가 연기하는 에치카는 불행을 불러오는, 하지만 성모와 같은 여성이다. 에치카와 같은 여자를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미로쿠와 에치카, 어느 쪽에 대해 모를까라고 굳이 이야기하자면, 내가 여자가 아니기 때문일지도 모르지만, 에치카에 대해 모르며, 그녀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도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미즈카와 씨와 두 사람, 상당히 고민하면서 일을 했습니다."라고 잠깐 고민하면서 대답했다. 미로쿠가 에치카에게 얻어맞는 장면은 "감독이 촬영 때, 미즈카와 씨에 대해 "진심으로 때리지 않으면 다시 시작이니까."라고 말했기에. 그래서 진심으로 맞았지요. 기분 좋았어요."라고 회고했다.

여고생의 원조교제 그룹의 리더 히카루를 연기하는 하시모토에 대해서는 "동향(쿠마모토 현)이므로, 쿠마모토의 이야기를 약간 나누었습니다만, 별로 대화를 많이 나누지는 못했네요. 하지만, 뭔가 (다른 친구와는 달리) 다른 에너지가 있었습니다. 마음껏 부딪쳐오기 때문에 나도 마음껏 휘둘러보며. 하시모토 씨는 본인은 그런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정말 밉살스러운 히카루 역을 연기했습니다. 싫어지고 그랬지요."라고 웃는다.


마지막으로 드라마의 볼거리에 대해 묻자 "시청자 여러분이 자유롭게 미로쿠를 생각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이놈은 정말 최악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반대로 미로쿠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며, 그런 부분은 시청자의 자유이며, 나도 강요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여러분들이 자유롭게 미로쿠를 처리해주세요."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드라마 '죄와 벌 A Falsified Romance'는 WOWOW 프라임에서 29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 전 6 화. 제 1 화는 무료 방송.



<프로필>

1987년 11월 12일생. 쿠마모토현 출신. 2005년 배우로 데뷔. 2006년 영화 '하리요의 여름'을 통해 영화 데뷔.
그 후, 수많은 영화에 출연하며, 2011년에는 NHK 연속 TV소설 '해님'에 출연. 첫 무대 공연도 경험했다. 영화의 공개 대기작에는 '고역열차'(7월14일 공개 예정). '요노스케 이야기'(13일 공개 예정) 등이 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2861047
6643
1504212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