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츠 아이', 첫 무대화 결정. Berryz工房와 ℃-ute가 3자매를 연기 <영화뉴스>




81~85년 주간 소년 점프에서 연재되고, 코믹스 누계 발행 2,000만부를 넘는 호조 츠카사의 인기 만화 '캣츠 아이'가 아이돌 그룹 'Berryz工房'(베리즈코보)와 '℃-ute'(큐트)의 멤버에 의한 극단 게키하로 제 12 회 공연으로 첫 무대화되는 것이 25일 발매의 만화 잡지 '월간 코믹 제논'(토쿠마 서점)에서 밝혀졌다.


출연하는 것은, 'Berryz工房'의 시미즈 사키, 스도우 마사, 쿠마이 유리나, 스가야 리사코, '℃-ute'의 야지마 마이미, 나카지마 사키, 하기와라 마이 등으로 A 버전과 B 버전의 두 가지 스토리로 같은 역을 맡았다. 프로듀싱은 드라마 '도쿄 소녀'와 '휴대폰 형사', '사랑하는 일요일' 시리즈 등을 다룬, 미야자키 아오이와 호리키타 마키, 카호 등 인기 신인 여배우를 발굴해온 니와 타몬 앤드류(丹羽多聞アンドリウ)(BS-TBS )가 맡았다.


호조의 연재 데뷔작 '캣츠 아이'는 찻집을 운영하는 히토미, 루이, 아이라는 미인 3자매가 밤이되면 레오타드 차림의 괴도 '캣츠 아이'로 변하여 미술품을 노려, ​​히토미의 연인인 열혈 형사 우츠미 토시오 등의 경찰을 농락하는 스토리로 애니메이션화도 되어 대히트했다. 현재도 잡지에서 호조 원작, 아사이 신 작화, 나카메구로 사쿠라 시나리오로 신작 '캣츠 아이'가 연재 중. 세 여자를 사랑하는 주인공에게, 무대가 되는 찻집도 신주쿠에서 키치죠우지의 'CAFE ZENON'으로 옮겨, 본격 러브 스토리가 전개되고 있다.


무대는 이케부쿠로 선샤인 극장(도쿄도 토시마구 히가시 이케부쿠로 3 1 4)에서 9월 22~30일, '오사카 이온 화장품 시어터 BRAVA!'(오사카시 츄오구 시로미 1 3 2) 10월 13~14일 공연된다. 티켓은 예매권이 6,700엔, 당일권 7,000엔. 도쿄 공연은 8월 4일, 오사카 공연은 8월 11일부터 발매된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43630
2662
1511510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