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풍만한 가슴까지! 변모한 샤쿠 유미코의 헤어 누드 계획 그 진실은!? <드라마/가요특집>




그라비아 아이돌에서 출발, 여배우로서의 지위를 얻은 샤쿠 유미코(34)가 무려 10년만의 수영복 사진집을 출간한다. 샤쿠로 말하자면 데뷔 당시에는 가슴 85cm의 F컵 미거유였지만, 무리한 다이어트와 거식증 등의 섭식 장애로 인해 체중이 격하게 감소한 결과 평균 사이즈인 C컵 정도의 가슴 사이즈로 내려앉았다. 허리를 55cm까지 빼는 등, 확실히 슬렌더한 체형이긴 하지만, 그것에 대한 대가로 그만큼의 가슴을 잃는것은 왠지 아깝다. 많은 그라비아 팬들이 통곡의 눈물을 흘린 것도 이런 이유에서였다.


그런데 최신 사진집 'I am'(학연 마케팅)에서는, 그녀의 옛 미거유가 되살아나고 있다고 한다. 아니, 오히려 10년 전보다 더 탄력이 향상되었고, 골짜기도 깊어지고 있다. 그렇다고 격하게 살찐 모습도 없고, 체형은 놀라울 정도로 슬랜더한 상태이다. 이것은 혹시 유방 확대 수술에 도전했는지라는 억측도 나올만 하지만.


"지난 4월 시점에서 그녀는 자신의 가슴이 작아진 것을 한탄하고 있었습니다. 블로그에서도 '야위어지면 아무래도 가슴이 작아지기 때문에, 누드 브라로 더욱 끌어 올리기까지 하는 고식적인 테크닉으로 '몇몇 사기'를 하고 있습니다."라고 고백했을 정도입니다. 그러나 현재의 가슴의 탄력 정도는 보정 속옷으로 메이크할 수 있는 정도가 아니에요. 왜냐하면, 옆에 뒹굴고도 좌우로 흐르지 않고, 확실히 위를 향해 산을 만들고 있다니까요...... (쓴웃음). 이것은 어떻게 봐도 자연산 가슴일 것입니다."(그라비아 카메라맨)


34세에 그라비아로 회귀하는 결의를 다졌다는 해석. 그래서 풍만한 가슴까지 만들었다는 것일까. 확실히 지금까지 안면 성형 의혹이 끊임없이 활보하고 있던 그녀만큼 이번에는 가슴을 만진다 하더라도 이상하지 않다. 또한 그녀 주위의 인간에게 "이제는 알몸으로 승부할꺼야."라고 이야기하고 있어, 헤어 누드 사진집 계획이 수면 아래에서 진행되고 있다는 소문도 있다. 발매 중의 '주간실화'(니혼져널출판)에서는 그녀가 헤어 누드에 의욕만만이라고 전하고 있다. 이 건에 대해서, 사무소 관계자를 직격했지만, "지금 샤쿠가 헤어 누드를 할 이유가 없습니다."라는 무성의한 대답만 들려왔다.


"현재도 앞으로도 전략적 헤어 누드를 할 일은 없어요. 가슴? 그것도 없네요. 또 유해한 다이어트는 그만하고 가압 트레이닝이나 고무도 같은 운동 스타일을 유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대흉근이 단련되어 가슴의 탄력도 나온 것이 아닐까요. 그리고 그녀의 여동생이 다이칸야마에서 에스테틱 살롱을 열고 있는데, 거기에 빈번히 다니고 있습니다. 에스테의 힘도 크다고 생각합니다. 남들보다 체형 유지, 컨디션 유지에 신경을 쓰고 있기 때문에, 그 성과가 나타난 것입니다."(사무소 관계자)

모처럼 F컵 가슴을 되찾고 새로운 '버전 업'을 완수한 것처럼 보였던 샤쿠이지만, 불행히도 헤어 누드는 당분간 보류인 것 같다.




釈由美子(샤쿠 유미코)「釈美スタイル」






핑백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481006
5819
1481619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