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토 마키가 헤어 누드를 피로. AV 여배우로서 연말에 복귀할 가능성도!? <드라마/가요특집>




지난해 말 활동을 중단한 전 모닝구무스메 고토 마키(26)지만, 활동 중단으로부터 반년 이상이 경과하고 있음에도 여전히 그녀의 '헤어누드 사진집 출판설'​​이 끊어지지 않고 있다. 가까운 곳에서는 지난 3월 '일간 겐다이'가 "이미 헤어 누드는 촬영이 끝나 대형 출판사에서 발행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한때 연예계의 정점을 다한 그녀가 벗는다고 한다면 화제가 되는것은 불가피하고, 기존의 세미 누드 사진집 'go to natura...'(와니북스)에서 보여준 풍만한 가슴 의혹도 뛰쳐나올 정도의 미거유와 잘록한 허리는 "더 깊은 곳까지 보고 싶다!"라고 생각하게 만든 성과였다.

그런 가운데, 발매 중의 '주간 실화'(니혼져널출판쟈)에서도 "휴업 전에 헤어 누드 사진집 촬영은 끝난 상태로, 12월 간행 예정"이라는 기사가 게재되고 있다. 더 놀라운 것은, 헤어 누드뿐만 아니라 'AV 여배우 변신설'까지 튀어나와 있다.


기사는 원래 양키 기질로 일보다 파칭코에 빠질 정도로 파칭코를 좋아하는 그녀를 "재미를 위해 돈을 벌고 싶은 타입"이라고 평했한데다가, 알몸으로 벌려는 계획이 있다고 하고 있다. 지난해 그라비아 촬영 사이에 촬영을 해놨다는 누드는 '헤어는 완전히 드러난 컷으로, 매우 짙은 설정", "컷에 따라서는 그곳을 노출한 컷도 있다"라고 하고 있기 때문에 꽤 과격한 작품으로 완성되고 있는 것 같다.

그리고 사진집으로 화제를 가로챈 후, 만반의 준비를 하여 AV 발매. 두세작품 연속 릴리스로 서서히 내용을 과격하게 나갈 예정이라고 하는 '야마구치 리코' 방식으로, 데뷔작은 헤어 노출과 란제리 차림으로 음부 침투의 이른바 '소프트 AV', 두 번째로 실전 삽입을 보이며 최후에는 질내사정 이라고 AV 라이터가 전하고 있다.


그녀가 모닝구무스메로 활동하고 있던 것은 10년 전 이야기지만, 그 전 국민적 인기 아이돌이 AV 배우로 변신한다면, 연예계는 난리가 날 것이다. 그러나 AV 여배우도 결코 "쉽게 벌 수있는 '생업'이 아니다. 휴업 동안 인터넷 게임에 빠져있어 거의 외출도 하지 않는 제멋대로인 생활을 보내고 있는 그녀, 만일 사무소가 AV 출연을 향해 움직이고 있었다해도 일에 열중할 수 있는 것일지 의문이 든다.

"역시 내년에 동생 유우키의 출소가 예정되어 있는 것이 큽니다. 그를 지원하기 위해서도 아직 고마키는 벌어야 합니다. 유우키 자신에게도 "출소하면 꼭 AV로"라고 하는 남자 배우로서의 권유도 걸려있는 것 같기 떄문에, 누나와 동생으로 AV계에 이름을 떨치게 될지도 모르겠네요."(AV 업계 관계자)

어려서부터 가수를 동경해, 모닝구무스메 졸업 후에도 솔로 아티스트로서 매진해온 고토. AV 배우가 되면 그 '꿈'을 잃게 될 수도 있다지만......돈을 위해 꿈을 버릴수도 있다는 말인가.





덧글

  • 2012/08/10 17:15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08/10 22:4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2/08/10 19:3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08/10 22:4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24726
4552
1507565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