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B48 해외 좌천은 역시 징벌이었다!! 시부야 데이트·미팅의 결과 <드라마/가요특집>




마에다 아츠코의 졸업에 따라 며칠 동안 미디어는 AKB48 일색으로 물들었다. "그밖에 다른 소식들도 다뤄야 할 것 아니야!"라고 분개하는 문화인도 있었지만, 수십만명이라고 하는 AKB 팬들에게 마에다의 졸업과 도쿄돔 공연은 일대 이벤트였던 것 같다. 그 돔 첫날, 정규 멤버 지방 이적과 겸임, 또한 인도네시아와 중국의 48 그룹으로 이적하는 충격적인 발표가 이루어져 팬들 사이에 동요가 확산되고 있다.

팀 A, K, B의 멤버가 이동되고 캡틴을 교체하는 등 대폭적인 개편 외에도 2기생의 미야자와 사에, 7기생인 스즈키 마리아가 중국 상하이의 SNH48, 3기생이자 '이동복도주행대 7'의 맴버이기도한 나카가와 하루카와 6기생으로 선발 단골조인 타카죠 아키가 인도네시아 JKT48으로 '해외 유학'을 하는 것이 밝혀진 것은 그녀들을 '밀고' 있었던 팬에게 큰 비극이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스스로 Google+에서 아키모토 야스시에게 지원했다고 하는 스즈키와 나카가와는 몰라도, 총선에서 11위에 랭크되어 팬들로부터 인기 절정의 미야자와가 중국으로 이적한 것에는 뭔가 이유가 있는것 같아요. 타카죠 아키도 지난해 12위에서 몇계단 하락했지만 17위에 들어가 있고, 언더 걸즈의 센터. NMB48 투톱의 야마모토 사야카, 와타나베 미유키보다도 상위입니다."(AKB 팬)



때마침, 연애 금지 규칙을 깨고 있었던 것이 발각된 사시하라 리노가 HKT48로 이적한 직후. 해외 유학조의 그녀들도 뭔가 꺼림칙한 것이 있었던 것이 아닐까...... 그런 억측이 난무하는 것도 어쩔 수 없는 사실이다. 그리고 그 예상은 맞아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발매 중의 '주간 문춘'(문예 춘추)가 미야자와가 미팅에 참석하고 있던 것, 타카죠에 이르러서는 유명 사립 대학의 남학생​​과 '시부야 데이트'를 즐기고 있었던 것이 운영측에 알려져 있었던 것이 폭로되고 있다.

미야자와는 같은 팀 K 소속 오오시마 유코에 이끌려, 미나토의 고급 바에서 미남 배우와의 미팅에 즐거워했다고 한다. 팔리기 시작해 들뜬시기의 것이 아닐까라고 생각했는데, 이 잡지에 따르면 최근의 일인것 같다. 미야자와는 이상하게 텐션이 높고, 배우들이 끌어들이고 있었다고 한다. 또한 타카죠는 3년 전에 그녀와 데이트했다는 대학생이 지면에 등장. 그가 클럽에서 알게 된 '자칭·광고 맨'으로부터 타카죠를 소개받고 시부야의 모야이상 앞에서 만나 식사를 즐겼다고 한다. 그 닷새 후, 타카죠의 사무소 관계자를 자칭하는 인물로부터 그의 휴대전화에 착신이 있어 '더이상 연락하지마'라고 못을 박은 것 같다.



하지만 이것이 사실이라면, 아무리 총선 1위였다고, 미야자와을 미팅에 초대한 오오시마는 아무런 조치가 없다 라고 하는 것은 이상하다. 또한 미팅은 다른 AKB 멤버도 수시로 하고 있다는 정보가 있어, 미야자와와 타카죠만 처벌 대상이 되는 사정도 불분명하다.

"오오시마는 여배우 활동도 호조이며, 마에다가 빠진 지금, 지명도도 뛰어나고 AKB의 얼굴이라 할 수 있는 것 외에도, 시노다 마리코와 코지마 하루나, 타카하시 미나미 등 일반인에게도 얼굴이 알려져있는 멤버는 AKB에 필요한 핵심맴버이기 때문에 뺄 이유는 없다구요. 타카하시는 총감독, 오오시마와 시노다는 새로운 팀의 캡틴의 역할을 주고, 후배의 표본이 되도록 철저하게 지도하고, 코지마는 팀 B로 이동시켜 오랫동안 응석받이로 있던 팀 A에서의 공주님 포지션을 버리게 한다는 뜻이 있어요. 덧붙여 다음 졸업이 되는 것은 이타노가 예정되어 있다고 합니다. 그녀들 이외의 멤버로, 남자 놀이가 치열할 것으로 주목할 수 있는 인물도 몇 명 있는데, 각자 소속된 사무소가 힘이 막강한 관계로 그 애들을 해외에 가게 할 수는 없었다고도 들었습니다."(AKB 관계자)



얼마 전 AKB를 다카라즈카 형식의 '학교화'한다는 계획이 극장 지배인으로부터 밝혀졌다, 운영측은 앞으로 3년안에 이 시스템을 완성할 예정. 따라서 오오시마 등 주요 멤버와 차세대 센터로 지목되는 와타나베 마유, SKE48 마츠이 쥬리나, 시마자키 하루카들은 앞으로 3년은 AKB 인기가 땅에 떨어지지 않도록 견디지 않으면 안된다. 하지만 마에다의 졸업으로 고조는 피크에 도달했다. 앞으로 1년 더 유지하면 좋은 편이라고 생각하지만.......






덧글

  • 2012/09/13 19:2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09/14 00:2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631710
5118
1479625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