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fume 은사·나카타 야스타카가 강간 미수! 피해 여성의 고발과 섹스의존 의혹 <드라마/가요특집>




팔리지 않는 시대를 견뎌내 아이돌로 대 브레이크를 완수한 삼총사 Perfume. 지금은 아이돌의 껍질도 탈피하고 아티스트로 인정받게 되었다. 그녀들을 브레이크로 이끈 것은 물론 본인들의 인내와 노력의 산물이지만, 작사 작곡을 담당한 음악 프로듀서 나카타 야스타카(32)의 수완에 의한 바가 크다. 그가 그리는 가사 세계와 컴퓨터 음악으로 컨트롤 된 독특한 목소리, 민첩하고 유연한 댄스가 절묘하게 합쳐지고, Perfume의 독자적인 세계관이 구축되어 온 것이다.



하지만 나카타의 업계에서의 평판은 좋지 않다. 특히 문제가되는 것이, 그 '女癖'(여벽)이다.

"아티스트에게 손을 대려고 한다 라는 것은 아니에요. 그것뿐이라면 안에서 거둘수 있지만 이벤트 후 관객인 귀여운 여자 아이에게 말을 걸고, 미팅에서 독자 모델을 테이크 아웃하거나...... 유출은 상관하지 않는다라고 하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언제 악명이 외부에 새어 나갈지 스탭들은 조마조마하고 있었습니다."(음악업계 관계자)

그런 악명이 결국 유출됐다. 발매 중의 '주간 문춘'(문예 춘추)에서 나카타에 의한 강간 미수 피해를 당한 여성이 고발하고 있는 것이다.

나카타에게 '밀실 음행'을 받았다고 고백하고 있는 것은 20대 여성. 그녀는 나카타가 DJ로 정기적으로 개최하는 클럽 이벤트에 놀러 가서 퍼포먼스를 마친 나카타에게 "너 귀엽다", "오늘은 함께 있어주지 않을래?"라고 권유를 받았다고 한다. 사무소 관계자와 자신의 측근 여성들이 있는 관계자 자리에 그녀를 앉히고 독한 술을 몇 잔을 먹여 취하게 한 나카타는 "야스타카 씨가 이렇게 한 사람의 여자에 몰두하는 것은 오랜만이야."라고 그녀를 치켜 세웠다. 만취 상태가 되어버린 그녀는 거의 기억을 잃은 상태에서 호텔 방에 데리고 들어가 가슴과 사타구니를 만져진 뒤, 하반신을 혀로 핥았던 것이라고 한다.(빈 칸 드래그해서 보세요)



"혀를 빨면서 눈을 치켜 뜨며 "기분 좋아"라고 말해달라고....... 축축한 혀의 감촉은, 지금도 기분 나빠집니다."(빈 칸 드래그해서 보세요)

취하고는 있었지만, 지나친 혐오감에, 여자는 나카타를 밀어내고 방에서 도망친 것 같다. 나카타의 소속사는 이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주간 문춘'에 주장하고 있지만, 이러한 경험을 한 여성은 적지 않은 것 같고, 2채널에는 '나카타 야스타카 피해자 모임'이라는 스레드도 서 있다. 안티 팬에 의한 날조도 적지 않겠지만, 거기에는 "사귀고 싶다 라고 말하며, 쓰고 버림받은", "그의 행위는 준 강간죄에 해당한다", "고소하고 싶다"라는 피해 여성의 기록이 쏟아지고 있다.



"친구 합의하에 그와 몇 번 잤다고 하는 24살짜리 소녀가 있습니다만, 정상적인 섹스뿐만 아니라, 3P는 물론이고 스카톨로지 플레이까지 뭐든지 가리지 않는 그의 취향에 깜짝 놀랐다고 말했습니다. 시모키타자와의 자택 맨션에서는 아무렇지도 않게 여자를 올려 버리므로, 스토커가 되어 버리는 가치판이라든지도 있지 않을까 라고 오히려 걱정하고 있었습니다(웃음). 일반인 팬부터 모델, AV 여배우까지 여자의 종류도 폭 넓고, 매일 밤마다 다른 아이를 데리고 들어가고 있기 때문에 섹스 중독이 아닌가? 라고도 생각했었어요. 천재라고 하는 것은 어딘가 망가져 있는 곳이 있지 않을까 라는 것으로 생각되며, 합의 후라면 뭐든지 좋은 거잖아요. 다만 이번에 기사화 된 것 같은 강간 미수의 행동은 심합니다. 매일밤 측근이 있으니까 얼마든지 하룻밤을 나눌 여성을 조달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매일밤 같이 보내기에는 인원수가 부족하지 않을까요?"(광고 대행사 직원)

Perfume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소녀들에게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캬리 파뮤파뮤의 곡도 프로듀스 하고 있는 나카타. 그가 낳은 음악에 감동하고 동경하는 여성들의 마음을 짓밟는 어리석은 짓은 하지 말아 주었으면 한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19508
3500
1540311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