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B48 코지마 하루나의 동생이 덴츠맨 ... 커넥터 입사가 만연한 광고 및 방송 업계 <드라마/가요특집>




부동의 센터 마에다 아츠코의 졸업 화제로 분위기가 살아난 AKB48. 졸업 비느지스 뿐만 아니라 해외 유학으로도 화제를 몰고 다니며, 앞으로도 다양한 시책으로 세간의 관심을 끌고 가려고 필사적이다. 그런 AKB의 초기 멤버로 팀 B로 이적을 명받은, 코지마 하루나의 남동생이, 어느 대기업에 입사했다는 정보가 들어왔다.

코지마에게는 나이가 비슷한 동생이 있는 것은 유명하고, 2010년 5월 17일 방송의 '와랏테이이토모!'(후지TV 계)의 코너에 출연한 적도 있다. 당시 20세였기 때문에 스트레이트로 가면 졸업 후 올해 사회인이 되어 있을 것이지만, 아무래도 그 회사가 광고 대행사 최대 기업인 덴츠인 것 같다.



"원래 AKB는 덴츠와 아키모토 야스시가 만든 것이기 때문에 그 공헌도로부터 커넥터 입사했다는 설이 농후합니다. 역시 AKB48의 주력 멤버의 일원을 누나로 두고 있는 것은 그 자신이 상당히 자부심을 갖는 것 같아, 회사에서 자주 누나의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 같아요."(예능 기자)

아이돌 전국 시대의 시작을 달리는 AKB48이지만 가족을 덴츠 내부에 보내는 것으로, 쌍방의 관계는 보다 강력한 물건이 될 것이다. 아키모토 야스시는 전부터 AKB를 오냥코 클럽 같은 일과성의 붐으로 끝낼 생각은 없다고 밝히고 있으며, 일본내 최고의 광고 회사인 덴츠와 지속적으로 연결을 쌓아 둘 필요가 있다. 그러나 원래 덴츠를 비롯한 광고 업계와 방송 업계는 커넥터 입사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커넨션의 유무에 상관없이 입사 면접 단계에서 위로 올라갈수록 가족 구성을 듣는 경우가 있습니다. 처음부터 상층부와 부모와 관계자들 사이에서 이야기가 끝나있어 커넥터 입사가 정해져 있었을 경우 이외에도, 그 때 자기 어필하는 사람이라든지도. 별로 드문 일이 아니기 때문에 놀라지 않아요."(덴츠 관계자)

또한, 방송 업계에서는 특히 인기 직종의 여자 아나운서의 최종 면접이 치열하다고 한다.



"마지막까지 남는 후보자는, 나름대로의 커넥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인맥의 힘의 경쟁 같은 것이에요. 올해 후지TV에 입사한 쿠시로 모에미 아나운서는 도쿄돔 사장의 따님이라는 것이 넷 유저들로부터 밝혀졌고, 소란스럽게 되었더군요. 과연 외모가 너무 여자 아나운서의 이미지와 동떨어진 것때문에 채용은 힘들었기 때문에, 다른 부서에 돌려주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쟈이쿄 테레비 직원)

가부키의 세계 등은 세습 제도가 분명히 존재하고, 배우나 탤런트도 부모의 후광으로 활동하고 있는 2~3세 배우는 적지 않지만, 이러한 힘을 빌리는 것은 연예계뿐만은 아닌 것 같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901006
5819
1481624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