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미츠, 스기모토 아야와의 '경염' 영화를 "남자를 헉헉거리게 만들고 싶습니다."라고 어필 <영화뉴스>




여배우 스기모토 아야가 11월 3일 개봉하는 영화 '나의 노예가 되어주세요'(私の奴隷になりなさい)에 특별 출연해 주연인 그라비아 아이돌 단 미츠와 '에로스의 경염'을 완수했다.



동 작품은 총 35만부를 돌파한 사타미슈의 새로운 관능 소설 시리즈로 너무나도 하드한 묘사로 인해 영상화는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해왔던 작품. 장례식 관계의 일을 거쳐 29세에 그라비아에 데뷔한 단 미츠는 본작이 연기 첫 도전이 되어, 아낌없이 풀 누드를 피로하는 등 전력투구로 연기에 도전했다.



단이 연기하는 것은, 조교의 한계를 다하는 노예 카나. 본작에서 '에로스의 전도사'로 특별 출연을 하는 스기모토 아야는 그녀의 역할에 대해 '단 미츠는 몹시 빠져드는 역. 풍기는 분위기가 딱 적합합니다, 더 이상 없는 굿 캐스팅이라고 생각했습니다."고 평가하며, " 바로 에로스의 칭호에 걸맞게 내 후계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라며 확실한 보증을 했다. 스기모토는 결코 빈말이 아니라 "기합이 있는 아이이므로, 꼭 여배우로 날았으면 좋겠다."라고 단의 미래에 큰 기대를 건다.



단에게 본 작품은 "주제넘지만 '경연'을 '경염'으로 봐 주실수 있도록 전신전령을 담아 도전한 나름입니다."라고 남다른 각오로 임한 작품. "사건이 되는 것이 숙원이기 때문에..."라고 말하는 단은 "주인님 이외에 끈에 묶이지 않도록 극장에서 몰래 기다리고 있습니다. 밀회, 합시다."라고 독특한 표현으로 어필했다. 또한 단은 이 작품에 대해 "안타깝게도 헉헉할 수 있게 만들 수 있으면 다행입니다. 단의 지체는 부끄럽지만도 남자분의 고간에 미치는 영향은 소리로 울리는 것."이​​라고 예언. "고간(股間,사타구니)에 미치는 영향은 초몰룽마(에베레스트의 티베트 어)급? 아니오, 심해로부터 측정하면 이쪽이야말로 세계의 마우나케아산에 필적하는 뿌리 깊은 충격을 기대해주세요."라고 자신있게 작품을 소개했다.



영화 '나의 노예가 되어주세요'(私の奴隷になりなさい) 메이킹 영상


영화 '나의 노예가 되어주세요'(私の奴隷になりなさい) 예고편 영상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4230
2000
1508823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