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KYO 에어포트', 첫회 시청률 14.0%. 후카다 쿄코가 신인 항공 관제사 역 <일드/일드OST이야기>




여배우 후카다 쿄코가 주연을 맡은 연속 드라마 'TOKYO 에어포트~도쿄 공항 관제 보안부~'(후지TV 계 매주 일요일 오후 9시)의 첫회가 14일, 15분 확대판으로 방송되어 평균 시청률 14.0%(비디오 리서치 조사 칸토 지구)를 기록했다.

드라마는 2010년 10월부터 설치된 동 방송국의 일요일 오후 9시의 드라마 범위 '드라마틱 선데이'의 제 9 탄으로, 2분에 1대꼴로 이착륙하는 하네다 공항을 무대로,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직업 중 하나인 항공 관제관에 초점을 맞추어, 관제사들의 팀워크와 분투하는 모습, 공항에서 일어나는 인간 군상 드라마 등을 그린다. 후카다는 30세를 앞두고 합격률 1%라고 하는 국가 시험에 합격한 신인 통제관·시노다 카오리를 연기한다. 그외에 세토 아사카, 사사키 노조미, 카나메 쥰, 세토 코지, 토키토 사부로 등이 출연하고있다.



제 1 화는 첫 출근을 하루 앞둔 신임 통제관 카오리(후카다)가 인사를 위해 관제탑을 방문하는데, 이륙한지 얼마 안된 비행기 엔진에 문제가 생겨 실내는 갑자기 소란스러워지지만. 수석 통제관인 타케우치(세토)의 지원으로 회항한 비행기는 무사히 하네다에 도착. 관제사들은 안심한다. 그날 밤, 카오리는 공항 전망대에서 어느 한명이, 차례 차례로 이착륙하는 비행기를 어딘가 슬픈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첫 출근 날, 카오리는 신인으로 멤버들에게 소개되어 지도계가 된 타케우치로부터 엄격한 시뮬레이션 지도를 받게 된다......라는 전개였다.






덧글

  • realove 2012/10/18 09:00 #

    공항을 소재로 한 드라마에 후카다 쿄코 주연이면 기대할만할 듯^^
  • fridia 2012/10/18 21:52 #

    좀 평소답지 않은 진지한 후카쿙이라 약간 적응은 안되지만 그밖의 인물들이 연기甲이라 볼만하더라구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88662
5094
1477639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