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카오카 사키가 '금세기 최대의 정사 장면'을 해금! 전신 성형 미녀의 정념을 연기한다 <드라마/가요특집>




2004년 호테이 토모야스(50)와 W 불륜이 원인으로 호사카 나오키(44)와 이혼해, 그 후에도 마츠오 스즈키(49), 나카무라 시도(40), 이치카와 에비 (34), 츠츠미 신이치(48) 등 수많은 배우·연출가들과 염문을 흘리는 등 완전히 '마성의 여자'의 이미지가 정착한 타카오카 사키(39). 재작년 9월에는 내연의 남편인 A씨의 아이를 미혼인 채 출산. 그러나 그 A씨는 사업에 실패하고 빚을 안은채 타카오카 등 가족 앞에서 사라져 버렸다. 이 문제뿐만 아니라, 타카오카의 어머니가 경영하던 회사도 파산 해버려, 그녀는 여자의 힘 하나로 태어난 셋째 아들과 장남 차남, 그리고 친어머니를 안은채 분투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몰린 것이다.

타카오카의 여배우로서의 평가는 높지만 그 이상으로, 95년 출판의 헤어 누드 사진집 'one, two, three'(분카샤)에서 선보인 풍만한 누드와 지금도 쇠퇴하기는 커녕 증가하고 있는 성적 매력은 그 유례가 없다고 하며 각 업계에서 러브콜이 쇄도. 특히 연예인 AV의 호조 판매로 이런 이해관게를 잘 파악하고 있는 AV 메이커로부터 막대한 계약금을 제시받았다고도 전해지고 있다. 하지만 타카오카는 거뜬히 육체를 판매하지 않고, 종래의 '여배우'로 가족을 위해 벌고 있다. 그녀의 올해의 출연 작품은 많은 편으로 드라마에만 11편, 연말까지 포함하면 공개 예정의 출연 영화까지 3편으로, 여름에는 무대 '우사니'에도 출연. 내년 초에는 마찬가지로 연극판의 '아수라처럼'(阿修羅の如く)에도 출연을 결정하고 있다.



그녀가 셋째 아이를 출산한 것은 2010년 9 월. 즉 그녀는 산후 불과 2년 사이에 이렇게 적극적으로 여배우 일을 해내며 실종된 남편 대신 가족을 지탱 해 온 것이다. 장한 여걸이지만, 그런 그녀가 드디어 내년 여름 공개의 주연 영화에서 풀 누드 정사 장면을 선보인다고 한다. 원작은 인기 작가 햐쿠타 나오키(百田尚樹)의 소설 '몬스터'(겐토샤)에서 발매중인 '주간 포스트'(쇼우갓칸)에 따르면, 타카오카는 이 작품에서 21세기에 들어와서 봉인해 온 가슴 장면을 해금한 것 같다. 이 작품의 영화화는 아직 공식 발표되지 않았지만, 원작자인 햐쿠타가 올해 9월에 트위터에서 '졸저 '몬스터'의 영화화가 실현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얼마 전 프로듀서와 만나, 여러가지를 말했습니다. 충격적인 영화가 될 것."이라고 밝히고 있으며, 현재 서점에 진열되어있는 이 작품의 문고판의 범위는 '영화화 결정!'으로 뛰고 있다.

이 작품에서 그녀가 연기하는 주인공 미호는 태어난 그대로의 얼굴이 기형으로 추악한 외모로 인해 주위에서 괴물 취급을 당하고 있던 여자. 그러나 어느 날, 사건을 일으킨 그녀는 쫓기듯 도쿄로 옮겨 풍속으로 돈을 벌어 전신 성형 수술을 실시한다. 그리고 마을의 남자를 포로로 하는 절세의 미녀로 다시 태어난 그녀는 한때 자신을 학대하던 마을로 돌아가 산뜻한 레스토랑을 경영하게 되는데.......



이 영화 안에서, 타카오카의 정사 장면은 3회 정도 있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나친 과격함, 극장 공개는 사장되어 버릴만한 컷도 있기 때문에, 그 미공개 영상은 DVD 특전으로 담는 것 같다. 따라서 DVD 발매의 권리를 둘러싸고 여러 업체가 합쳐 경합할 정도라고 한다. 거기에는 일반적인 소프트웨어 판매 업체뿐 아니라 대기업 AV 메이커 두 회사에도 참전하고 있다는 것이지만.......



"그녀를 AV에 당기지 못했기 때문이 작품만은 양사 모두 어떻게해서든지 자신들이 소프트화를 진행하기를 원할 것입니다. 데뷔 AV가 무려 20만개를 판매해버린 코무카이 미나코의 경우, 차기 주연작품인 '꽃과 뱀 3'를 둘러싸고, 본편과는 별도로 결박 조교 등의 장면만을 모아, 메이킹 영상과 인터뷰 집으로 DVD를 발매했고, 타카오카의 경우도, 본편과 다른과에서 2개의 영상 소프트를 제작하여 수타할 수 있지요. 지금 화제의 단 미츠도, 영화 '나의 노예가 되어주세요'의 공개와, 동시에 촬영 현장에 밀착한 메이킹 DVD가 발매되고 있었고, 동시에 사진집도 발매해 극장 공개보다 소프트 판매에서 제작비 회수를 가져오는 최근의 흐름을 여실히 나타내고 있군요. 타카오카도 영화 개봉시기에 맞춰, 메이킹 DVD와 헤어 누드 사진집 발매라는 '3작품 동시 공격'을 걸어 올지도 모릅니다."(업계 관계자)

90년대에 공개한 젊은 바디는 페로몬 가득한 '39세 타카오카 사키'을 모든 각도에서 경배할 수 있을 것이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239606
4917
1513893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