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메짱 선생' 영화화도!? 호리키타 마키의 급상승 잠재 시청률과 개런티 사정 <드라마/가요특집>




야마구치 토모코와 미야자키 아오이가 오랜만에 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으로 화제가 된 '고잉 마이 홈'(후지TV 계)가 의외의 저시청률에 허덕이고 있고, 소문이 그다지 크지 않았던 요네쿠라 료코 주연의 '닥터X~외과의·다이몬 미치코~'(TV아사히 계)가 평균 18% 전후의 시청률(비디오 리서치 조사 칸토 지구/이하 동일)을 마크하는 등 명암이 엇갈리고 있는 가을 드라마 전선. 다양한 요인이 있지만, 역시 시청률은 여배우의 실력이나 주목도도 가미 된 리얼한 숫자라고 할 수 있다.



그런 때, 'CIRCUS MAX'(KK 베스트 셀러즈) 12월호는 상반기(6월)에 이어 여배우들의 잠재 시청률&게런티의 최신 랭킹을 전하고 있다. 잠재 시청률 톱은 이전의 14위로부터 크게 부상한 호리키타 마키(12.8 %). 2위는 드라마 '리치맨, 푸어우먼' 등에 출연한 이시하라 사토미(12.6%), 3위는 이전과 변함없이 아야세 하루카(12.5%)가 눌러 앉아있다. 그 뒤를 요시타카 유리코, 타케이 에미, 나가사와 마사미, 안, 타키모토 미오리, 나츠나, 아마미 유키가 뒤쫓는 형상의 베스트10의 구도다.



"호리키타의 약진은 확실히 NHK 아침 드라마 '우메짱 선생'의 효과지요. 그렇다고는해도, 그것만이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올해는 영화 'ALWAYS 산 쵸메의 석양 64'도 공개됐으며, 뭐니뭐니해도 스캔들이 전무한 점이 클 것입니다. 제작진에게는 안심하고 기용 할 수 있는 존재라는 것입니다. '우메짱 선생'은 영화화의 소문도 있고, NHK 홍백가합전의 사회도 결정하고 있기 때문에 이 기세는 아직도 이어지리라 생각됩니다. 계속해서 2위를 차지한 이시하라는 조금 의외라는 생각도 들지만, 23일 공개의 '까마귀의 엄지'를 포함, 올해는 4편의 영화에 출연. 성적 매력도 더하고, 여배우로 바로 순의 시절이라는 상태입니다. 그리고 베스트 10이 모두 바뀌어 있는 가운데 3위를 지키고 있는 아야세의 안정감은 역시 영화 '호타루의 빛'과 '비밀의 아코 짱'에서 보여준 캐릭터로, 이제 전 국민에게 사랑받는 여배우라고 해도 좋을 존재입니다. 내년에는 NHK 대하 드라마 '야에의 벚꽃'의 히로인도 맡고있으니 1위에 오를지도 모릅니다."(예능 라이터)



스캔들이라는 점에서 이전 2위였던 오노 마치코가 훗샹과의 불륜 소동에 의해 52(5.9%)로 크게 순위가 하락되고 있는 사실을 보아도 분명하다. 연기력에는 정평이 있지만, 타카오카 소우스케와의 이혼 소동과 V6 오카다 준이치와의 불륜 의혹을 씻을 수 없는 미야자키 아오이 역시 101위(0.1%)에 만족하고 있다. 덧붙여서, AKB48를 졸업한 후 배우로 전향하며 영화 '고역 열차' 등이 대실패한 마에다 아츠코는 46위(6.5 %). 옛 동료인 오오시마 유코의 28위(8.8 %)에 크게 뒤져있는 상황인만큼, '누드도 불사'라는 자세로 약진을 하기를 원하는 것이다.

한편, 드라마 1회당 최저 출연료인 개런티로 눈을 돌리면, 최고 순위는 260만엔인 아야세 하루카. 2위 마츠시마 나나코(250만엔), 3위 아마미 유키와 후카츠 에리, 코이즈미 쿄코(210만엔)이라는 베테랑 배우로 이어진다. 그 뒤를 호리키타 마키, 나가사와 마사미, 요네쿠라 료코, 우에토 아야, 나카마 유키에가 200만엔으로 줄지어 있다.



"아야세와 호리키타는 개런티도 높지만 시청률도 잡힌다라는 여배우의 필두인 것입니다. 요컨대, 지금 제철 여배우로 존재하는 것입니다. 또한 마츠시마의 '미타' 효과도있고 아마미와 코이즈미, 요네쿠라 같은 아라포 여배우들의 복귀가 눈에 띄는 것도 올해의 특징이지요. 두 순위에서 이해하게 된 것이 지금 코스파의 좋은 여배우는 누구냐는 것. 이에 해당하는 것이 잠재적 시청률 5위로 개런티 120만엔인 타케이 에미, 베스트 10에 들어 있으면서 개런티 100만엔인 타키모토 미오리와 나츠나겠지요. 내년에는 이 3명이 호리키타와 아야세를 위협해 간다고 생각해요."(예능 라이터)



그러나 나츠나는 현재 히로인을 맡고 있는 NHK 아침 드라마 '순수와 사랑'의 내용이 찬반으로 나뉘어 있는 상황. 타키모토도 주연 드라마 '퍼펙트 블루'(TBS 계)의 시청률이 첫 회부터 줄곧 낮은 시청률로 제 6 회는 6.2%로 침체하고 있으며, 같은 주연 드라마 '도쿄 전력 소녀'(니혼TV 계)가 5.4% (6 회)로 부진한 타케이를 이르러서는 '저시청률의 여왕'이라는 칭호를 얻은 것 같은 기세이다. 기대의 젊은 여배우임에는 틀림없는 사실이기에 일념발기하면서 히트작도 풍족하게 터트리며 선배 여배우들을 위협하는 태풍의 눈이 되어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516662
5094
1477642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