캬리 파뮤파뮤, '목에서 피가' 컨디션 불량을 호소하며 병원에 입원 <연예뉴스>




아티스트인 캬리 파뮤파뮤가 25일부터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컨디션 불량을 호소하고 있다.

"오늘은 목에서 피가 조금 났습니다"고 시작, "2012년은 몸에서 자주 피가 나오고 있어요."라며 지난달 트로피로 인중을 들이받아 3바늘을0 꿰매는 부상을 당한 것을 회상한 캬리. 다음날인 26일에는 병원에서 링거을 꽂은 모습을 공개, 또한 27일에도 목 통증으로 병실 침대의 사진과 함께 "오늘도 링거를 맞으러 왔어요(*`우와'*)"라고 올려, 아직 완쾌에 이르지 못한 모습을 보고했다.



또한, 트위터에서는 비쥬얼 계 에어 밴드 골덴봄바의 멤버 키류인 쇼와 병원에서 만난 것도 밝히며, "아까 병원에서 키류인 쇼 씨와 우연히 만났습니다. 엄청 좋은사람."이라고 트윗.



키류인 쇼로부터 "아까는 우연히 만났습니다- (^ - ^) 서로 목과 컨디션에 주의합시다 m (__) m", "뭐랄까... 그 방의 저 침대... 같이 수십 분 전에 나도 사용한 놈! (((^ - ^)))"이라는 메시지에 애해, "... 운명?!"이라고 중얼거리며 교류했다.

덧붙여 키류인도 얼마전 목 통증을 호소하고 있어 올해가 홍백 첫 출장이라는 공통점을 가진 두 명인만큼 팬들로부터 걱정의 소리가 전해지고 있다.(모델 프레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4513
3668
1542478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