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I컵 폭유 그라돌에게 AV 전향설, 또 다시 전 예능인 출신의 AV 여배우가 탄생할 것인가? <드라마/가요특집>




AKB48 전 멤버 야마구치 리코, 전 그라비아 아이돌의 코무카이 미나코, 전 파이러츠의 니시모토 하루카 등 전 연예인 출신의 AV 여배우가 드물지 않게 된 요즘. 올해 들어서도, 인기 애니메이션 '명탐정 코난'의 주제가를 담당한 우에하라 아즈미나 전 AKB48 연구생으로 소문이 돌고 있는 여성들이 AV에 진입하고, 그 흐름은 멈출 기색이 없다.

그런 가운데, '가슴 두목'이라는 애칭의 그라비아 아이돌 출신인 아이자와 히토미(30)에게 AV 전향설이 부상하며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발매중인 '아사히 예능'(토쿠마 서점)에 따르면, AV 메이커의 스카우트의 타켓으로 그녀가 부상하고 있다는 것이다.




93센티미터 I컵의 초 폭유를 갖고 있는 아이자와는 2005년에 데뷔해, 풍만한 몸매를 무기로 그라비아 화보에서 활약. 밝은 성격과 '사랑이 가득한 I컵입니다'라는 문구로 버라이어티에서도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2009년 과거에 아마추어물인 AV에 출연했다는 의혹이 흐르며 인기도 노출도 감소. 그라돌로서의 활동도 개점 휴업 상태에 있다. 지난해 1월에는 복서 시마무라 쿠니노부 선수와의 열애가 발각됐지만 특별하게 화제가 되지도 않았고 외로운 상태다. 또한 한때 격하게 마른 체중 감소에 몹시 걱정되었던 그녀의 매력만점의 풍만함에도 그늘이 어려있는 것 같다. 물론 현재도 계속하고 있는 블로그에 업로드하는 사진을 보면 지금도 수척한 분위기는 사라지지 않는다.

연예 활동은 실질적으로 휴업중인 아이자와이지만, AV 출연이 되면 그녀의 몸을 보고 싶다는 남성은 상당히 많을 것이다. 실제로 그녀가 AV에 출연할 가능성은 있는 것일까.



"아이자와의 소속사는 여러가지 소문이 나는 곳입니다만, 탤런트를 AV로 전향시킨 사례는 없었습니다. '현역 그라돌'이라는 가치에 집착하며, 이 방침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예능 프로 관계자)

적어도 지금의 사무소에 소속하고 있는 동안에는 AV 전향은 없을 것 같다. 아이자와의 사무실은, 나나오 아라이나 트린들 레이나, 오구라 유코 등 많은 인기 탤런트를 안고 있어, 이미지적으로도 소속 탤런트의 AV 전향자를 낼 일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이런 소문도 있는 것 같다.



"AV는 당분간 없을 것입니다만, 아이자와는 연예인이 여럿 재적하고 있는 초 고급 딜리버리에서 일한다는 소문이 돌고 있으며 이외에도 카바레 식 클럽과 비슷한 류의 바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을 주간지에 직격되어, "사무소 ​​공인으로 하고 있습니다."고 밝혔던 적도 있었다. AV 전향이 없을 것 같은 대신 접객업의 기색이 끊이지 않는 탤런트이기도 합니다."(예능 프로 관계자)

그라돌로 개점 휴업 상태에 수상한 소문이 활보하는 현상보다 아예 사무실을 이탈해 수요가 넘치는 AV로 전향하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391032
6543
1488264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