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사 장면 해금의 미야자키 아오이, 최근 영화에서 다케우치 유코와 '레즈비언 플레이'! <드라마/가요특집>




2월 2일에 공개되는 영화 '노란 코끼리'에 주연을 맡은 여배우 미야자키 아오이가, 남편 역의 무카이 오사무와 섹시하고 매운맛을 보이고 있다고 공개 전부터 화제가되고 있다. 미야자키가 목욕탕에서 벌거 벗은 채 달려가면, 무카이가 미야자키의 XX을 격렬하게 애무. 흐트러진 숨결을 느끼고 있는 표정을 보이는 등 첫 에로틱한 장면을 연기하고 있다.

미야자키라고 하면, 한때 CM계의 여왕이라고도 알려졌지만, 최근에는 CM 개런티가 급락. 편수 자체도 격감하고, 타케이 에미와 고리키 아야메 등의 젊은 여배우에게 그 자리를 대체되었다고도 전해진다. 여기에는 역시 전 남편 타카오카 쇼우스케와의 이혼 문제가 수렁화된 것이나, 그 타카오카에 의해 V6 오카다 준이치, 또한 대기업 광고 대리점 관계자와의 불륜을 폭로당한 것이 꼬리를 잇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스캔들을 싫어하는 광고 업계는 조금이라도 위험이 있는 기용은 피하고 싶어하니까요. 하지만 최근 미야자키는 '고잉 마이 홈'(후지TV)에서 10년만에 민방 연속 드라마에 출연하는 등 새로운 움직임도 보이고 있습니다. 이혼 직후부터 말해왔던 '정사 장면 해금'도 이번 작품에서는 드디어 실현했지요. 지금까지라면 경원하고 있던 일도 앞으로 마다하지 않고 해내려고 하는 자세의 표현이 아닐까요? 원래 연기의 폭이나 표현력은 높게 평가된만큼 올해는 여배우로서 한층 더 성장하는 것은, 동 세대 여배우로 이노우에 마오와 나가사와 마사미 등의 인기인이 선방하고 있습니다만, 연기력으로 승부하면 미야자키의 손을 들어주는 것은 업계 내에서도 일치하는 것입니다."(예능 라이터)

그런 미야자키가 예상대로 더 강렬하고 매운 맛을 보여 줄 것 같다. 현재 발매중인 '주간 실화'(니혼져널간행)에 따르면, 올 여름 크랭크인 영화 '비밀의 사랑'(가제)의 W 히로인은 미야자키와 타케우치 유코가 유력 후보. 미야자키가 연기하는 유부녀는, 입학한 미술 학교에서 타케우치가 연기하는 이혼녀인 담임 강사로 만난다. 서로 격렬하게 원하는 두 사람 사이에서 바이브레이터를 사용한 선정적인 레즈비언 씬이 펼쳐지는 것이다.



"미야자키는 지금까지의 청순파 일변도의 이미지에서 팜므파탈의 분위기도 풍길 수있게 되었습니다. 사생활의 혼란도, 여배우는 플러스 전환할 수 있으니까요. 같은 청순파로서 활약해 온 타케우치 유코도 이혼을 거쳐 성적 매력을 더해가며 '스트로베리 나이트'(후지TV 계열)라는 대표작과 우연히 만났습니다. 26일부터 공개되는 영화판에서는 카 섹스 정사 장면에 도전하고 있다고 하니까요, 표현의 폭을 넓히고 싶어하는 그녀들에게 서로 좋은 착지점인 것은 아닐까요?"(예능 라이터)



기사에 따르면, 이번 작품의 감독은 지난해 영화 '헬터 스켈터'에서 사와지리 에리카를 벗긴 니나가와 미카. 니나가와는 이전에 감독을 맡은 '사쿠란'에서도 칸노 미호와 기무라 요시노 등 여배우진의 정사 장면을 찍고 있는만큼 레즈비언 씬에 관해서도 기대를 갖게 할 것 같다. 단번에 가슴 노출의 씬이 해금이 되면 화제가 될 것은 틀림없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2001011
8836
1482810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