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케이 에미와 "두 번 다시 일하고 싶지 않다!" 악평이 만연 중 <드라마/가요특집>




화면이나 스크린 속에서 다양한 얼굴을 보여주는 여배우들이지만, 당연히 그 모습도 신경이 쓰이는 곳. 예를 들어, 지금 '애리카사마'라고 하면 '사와지리가 아닌 토다'라고 말하는 것과 같이, 도도한 태도가 지적을 받고 있는 토다 에리카와 촬영 중 갑자기 '낚시에 가고 싶어'라고 말하기 시작하는 우에노 쥬리에 대한 곱지 않은 목소리가 현장에서 자주 목도되고 있다고 한다. 이노우에 마오도 매니저에게 지나친 장난이 전해지는 등, 현장에서 악명이 들려오는 젊은 여배우도 많다. 그런 반갑지 않은 목록에 타케이 에미가 동참할 것 같다.

19일 발매의 '아사히 예능'(토쿠마 서점)이 타케이 에미의 현장에서의 비인기 모습을 전하고 있다. 기사에 따르면, 화보 촬영 전에 의상을 보고 "묻지도 않았어!"라고 떼를 쓰기 시작했다는 타케이를 위해, 매니저가 타케이와 스탭 양쪽 모두에게 사죄를 한 적이 있었다고 한다. 촬영이 시작되고 나서도, 소품을 몇번 더 착용할 것 같게 되면 또다시 "왜 내게 먼저 묻지 않는거야!"라며 화를 냈다고 한다. 또한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도, 대기실에서 "시끄러워!", "좀 재워 줘!"라는 목소리가 들려온 것도. 매니저가 휴대 전화로 이야기하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것 같다, 지금 한창 팔리고 있는 타케이인만큼 상당한 피로가 쌓여있는 것일까.



"소속사인 오스카 프로모션은 '맹푸쉬'라고 불릴 정도로 철저하게 노출시켜 팔려고 하는 방침니까요. 타케이도 지난해 영화 3개, CM 18개 외에도 3시즌 연속 드라마에 주연으로 출연했어요. 하지만 'W의 비극'(TV아사히 계)이 9%, '숨도 쉴 수 없는 여름'(후지TV 계)가 9.8%, '도쿄 전력 소녀'(니혼TV 계)가 7.6%로 모두 평균 시청률이 1자릿수대로 침체하며 '저 시청률 여왕'으로 비유될 정도였습니다. 사무소의 선배인 요네쿠라 료코가 '닥터X 외과의·다이몬 미치코'(TV아사히 계)에서 평균 19.1%이라는 고 시청률을 획득한 것과 대조적인 결과입니다. 또한 일부에서는 비슷한 시기에 팔리기 된 고리키 아야메가 현장의 반응이 좋다며 추월하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도 합니다. 그런 부분의 스트레스도 있을지도 모릅니다."(예능 라이터)

또한 이전에는 간사이 지역의 TV 프로그램 '돗킹 48'(간사이TV)에서 예능 리포터 코마이 치카코가 '성격이 쎈 여배우'의 톱 3를 폭로한 적이 있었다. 프로그램 내에서는 1위로 '젊은 청순파 여배우 T', 2위 '인기 미숙녀 여배우 K', 3위 '인기 실력파 여배우 N'이라고 발표했지만, 인터넷 상에서는 그것이 '타케이 에미', '쿠로키 히토미', '나가사와 마사미'로 예상되고 있다. 코마이 리포터는 1위인 T에 대해 "피곤한 부분도 있다고 생각해요."라고 보충 설명한 후, 카메라맨에서 포즈를 요청했을 때 "후~? 그 포즈 취하는 의미를 도저히 모르겠어."라고 말하거나 "이거 의미는 있는거야? 정말 있어?"라고 주위에 물었다는 에피소드를 선보였다. 또한 "화면에서도 (기분이 좋지 못한 표정이) 보일 때가 있습니다."고 밝히고 있었다.



그것을 받고, 넷상에서는 "성격의 나쁨이 스며 나오고 있어", "원래 양키라서 그런건가..." 등의 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보통 19세 소녀의 일면도 있다는 것이 앞의 예능 라이터의 말이다.

"원래, 예사롭지 않은 업무량은 현장 스탭들도 동정할 정도에요, 본인도 지금의 노출은 실력이 아니라 사무실의 힘에 의한 것이라는 것은 자각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전, 타케이의 매니저 한 명이 늦잠을 자서 현장에 오지 못한 경우에는 전혀 화를 내지 않고 여러번 전화를 걸어 마지막까지 걱정했다는 일화가 일부 스포츠 지에서 보도된 적도 있었습니다 . 지나치게 제멋대로인 점을 강조하는 것은, 타케이 부수기를 노리는 네거티브 캠페인의 일종인 것으로 파악하는 업계 사람도 많아요."(예능 라이터)



아직 10대면서도 지금까지 드라마나 영화에서 강간을 당할뻔하거나 메이드 복 차림으로 고문을 받는 등, 아직은 감당하기 힘든 씬에서도 헌신적으로 연기해 온 타케이. 정사 장면도 마다하지 않는 자세를 보면, 여배우로서의 영혼을 가지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연예계는 숫자로 평가되는 세계인만큼 향후 주연으로 대히트작이라도 풍부해진다면 단번에 악평을 뒤집을 수도 있을 것이다. 젊은 혈기라고도 할  수 있는 지금의 힘든 시기를 거쳐 대 여배우의 길을 걸어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343710
5118
1479596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