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타노 키이, '언페어' 신작 SP 드라마에 주연. 볼거리는 '이전보다 격렬한 액션씬' <일드/일드OST이야기>




인기 드라마 '언페어' 시리즈의 최신작이 되는 스페셜 드라마 '더블미닝 Yes or No?'가 3월 1일에 방송된다. 이번에는 2011년에 방송된 스페셜 드라마의 2년 후를 그리는 속편. 시노하라 료코가 연기하는 유키히라 나츠미의 후임이 되는 형사 모치즈키 아키라 역으로, 전작에 이어 주연을 맡는 것은 배우 키타노 키이다. 재연에 임해 역할 연구로 머리카락을 35㎝ 컷하는 등 기합을 넣고 있는 키타노에게 작품에 거는 생각 등을 들었다.


- 다시 연기하게 된 모치즈키라는 역의 매력은?

자신에게 거짓말을 하지 않는 부분과 정의감, 책임감이 있는 부분입니다. 게다가, 앞뒤 생각하지 않고 행동하는 부분도, 자신은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모치즈키는 말하고자 하는 바를 누르지 않고 전부 말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이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직장에서 보통 상사에게 말하지 못하는 것을 말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은 굉장히 기분이 좋습니다.

- 제목에 'Yes or No'라는 타이틀로 들어 있지만, 모치즈키에 대해 'No'라고 생각하는 부분은?

전작은 있었습니다만, 그로부터 상당히 성장해 있기 때문에 딱히 없습니다. 전작은 사람의 말을 듣지 않는 부분이라든지 뭔가 말해도 '잘 모르겠어요'같은 부분이 있었고, 진심으로 이해하려고 하지 않았던 생각이 듭니다. 그렇지만, 이번에는 그런 점이 조금 성장하지 않았을까 생각했습니다.



- 전작에서 시간을 두고 같은 역할을 하는 것은 처음인가요? 역을 되찾기 위해 한 것은?

처음입니다. 하지만 전작의 모치즈키와 상당히 다르기 때문에 다른 역할을 연기하고 있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발언이라든지, 전작에서는 의문형이 많았죠. "그거 ○○라고 생각하나요?", "○○가 아닌건가요?"라는 식의. 이번 작품에서는 "○○라고 생각합니다", "○○이므로 ××를 합시다!"라고 지시하는 부분이 늘어났기 때문에, 정말로 성장한 다른 사람을 연기하고 있는 기분이었습니다. 머리카락도 잘랐고, 정말 다른 사람의 감각으로 연기했습니다.

- 머리카락을 자른 의도와 의미는?

각본을 읽고 저와 감독님이 같은 의견이었습니다. 감독님도 나도 쇼트컷이 좋지 않을까라고 생각했죠. 하지만 같은 역이므로, 전작과 마찬가지로 그대로도 좋은 것인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했습니다만, 감독님으로부터 "컷해 주세요."라는 요청이 있었기 때문에 잘랐습니다. 함정 수사에 가발을 쓰거나 하기 때문에 이런 직업에서는 원래 이런 컷이 좋지 않을까라고 생각했습니다. 범인으로부터 몸을 숨기기 위해서는 이런 헤어 스타일이 최적이지 않을까라고 생각합니다.

- 권총이나 수갑 장면에 도전했지만, 권총의 취급에 대해 뭔가 배웠나요?

잠금 방법이나 총을 쥐는 방법을 배웠어요. 위로부터 권총을 내리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아래에 두고 있다는 것을 가르쳐 주셨습니다. 움직이는 사람에게 체워야했기 때문에, 권총의 취급법보다 수갑 처리가 더 어려웠지요. 실전에서는 범인에게 수갑을 채운 후에 잡습니다만, 상대를 배려해버리는 버릇때문에 아직도 안된다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정말 아파요. 그 쥬임이라든지 (콤비를 짜는 베테랑 형사 야마 테츠오 역) 테라지마 스스무 씨 정도 되면 이미 알고 있겠지라고 생각합니다.


- 키타노 씨 자신은 전작에서 성장한 부분이 있습니까?

없네요(웃음). 무대를 누비며 촬영하고 있었기 때문에, 동선이 크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것을 듣지 않게 하려고 생각했습니다만. 조심해도 들었으니까, 정말 여러가지 일이 과장되게 표현됐다라고 생각합니다.



- 추천 액션 장면은?

더빙이 하나도 없어요. 전부 스스로 연기하고 있습니다. 힐을 신은채 싸운 뒤에, 맨발로 돌려 차기하고, 무릎으로 차서 던지는 장면이 있습니다. 액션 장면은 항상 너무 고생스럽네요. 복싱 영화와 같은, 난투 장면의 단계를 외우는 것도, 권투 조합을 기억하는 감각으로 있으며, 발레의 경험으로부터 돌려 차기나 무용 감각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하지만 함정 수사의 장면은 헤어스타일이라든지 다르기 때문에, 처음에는 내가 아니라고 생각될지도 모르겠네요(웃음).

- 이번 작품의 볼거리는?

진짜 정의란 무엇? 이번에는 정말 인간의 마음 속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어떤 사람은 일 때문이라는 이유로 법에 따라 움직이고, 사람은 자신의 감정만으로 움직여버립니다. 그것은 안되지만, 정말 모두가 모든 사람이 했던 것이 나쁜 것인가라고 생각하면....... 진실한 정의란 도대체 무엇인가라는 테마입니다만, 대본을 읽고, 자신의 안에 있는 '이성'이 테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모치즈키의 볼거리는?

이전보다 격렬한 액션. 그리고 이번에는 혼자서 잠입하거나 하기 때문에, 어느쪽인가하면, 여러분도 모치즈키의 시선으로 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함께 돌입해가고 있는 감각이 될 수 있다는 것이지요. 조금은 형사가 된 기분으로 같은 앵글로도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조금 성장해있기 때문에. 사람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게 되었고, 제대로 스스로 해버렸던 것에 대해 고개를 숙일수 있게 되었습니다. 형태만으로도(웃음).

- 다음도 기다려지네요.

"다음에는 총격당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라고 감독님이 말해 주십니다. 전작에서는 "권총을 쥐는 편이 좋지 않을까?"라고 말해 주셔서 이번 작품에서는 실제로 가질 수 있었어요. 그래서 다음번에는 어쩌면 총격을 당할지도 모르겠는데요(웃음). '언페어'는 '이제 끝이라고 생각하며 임하자'라고 항상 생각하며 연기를 하고 있습니다. 전작은 특히 그 기분이 강해서. 그런 기분으로 한 작품으로, '또 할 수 있다'라는 기분이었기 때문에, 대단히 기쁘고. 또 아무것도 필요없습니다. 아무것도 필요없게 될 정도로 이 드라마에 모든 것을 걸자라고 생각했습니다.

  

스페셜 드라마 '더블 미닝 Yes or No?'는 시노하라 주연으로 2006년 연속 드라마로 방송된 이후에 스페셜 드라마나 영화도 개봉된 인기 시리즈 '언페어'의 최신작. 키타노 주연으로 2011년에 방송된 스페셜 드라마 '언페어 the special~더블 미닝 이중정의~'의 2년 후를 그리는 속편, 시노하라가 연기 한 주인공 유키히라 나츠미의 후임 모치즈키 아키라(키타노)와 베테랑 형사 야마지 테츠오(테라지마 스스무)의 콤비가 다시 어려운 사건에 도전한다.

이번에는 체감형의 수수께끼 미스테리로 '시청자 참여' 인질 살인 사건이 그려져 카토 마사야, 아베 사다오 등 레귤러 진 외에 모치즈키의 새로운 상사 역으로 타카시마 마사노부, 수사에 협력하는 과수연의 민완 프로파일러 역으로 야마모토 유스케, 사건에 휘말리는 인질 역으로 아야노 고도 출연한다. 3월 1일 오후 9시~동 10시 52분에 방송 예정. 또한 3월 2일에는 영화 '언페어 the answer'가 오후 9시부터 지상파 첫 방송된다.







풍경


구글검색창


접속자국가

free counters

통계 위젯 (화이트)

13283273
19694
1314191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