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노하라 료코에게 수염이 나왔다! 그이 없이 보낸 10년의 '오야지녀' 역으로 주연 <일드/일드OST이야기>




여배우 시노하라 료코가 4월 스타트의 후지TV 계 드라마(타이틀 미정, 매주 목요일 22:00~22:54)에서 주연을 맡는 것이 27일, 밝혀졌다

2006년 '언페어' 이후 동 국의 연속 드라마 주연은 약 7년 만으로 시노하라가 연기하는 역은, 미용실 'HAPPY-GO-LUCKY'의 스타일리스트로 부점장인 토오야마 사쿠라(39). 자신의 패션에는 무관심, 성적 매력도 전무. 일에 몰두해, 어느덧 되돌아보자 그이 없이 보낸 10년. 호르몬 밸런스의 붕괴로 마침내 입가에 수염이 나기 시작한다. 그런 '오야지녀'(おやじ女子)인 사쿠라는 한 파티에서 만난 미우라 하루마가 연기하는 사에키 히로토(24)에게 점차 매료되어 간다.



'오야지녀'를 연기하는 시노하라는 "남자의 본심, 여자의 본심이 다채롭고, 보는 것이 조금 무서운 생각도 듭니다만."라고 하면서도, "마지막은 '사랑을 하고 싶다!'라고 생각할 것 같은 그런 긍정적인 드라마가 된다고 생각합니다."라며 작품의 매력을 분석. "오랜만의 연속 드라마이므로 압박감을 느끼는 부분도 있습니다만, 공동 출연자 분들, 스탭 분들의 힘을 빌려 작품을 보실 여러분에게 힘이될 수 있는 작품을 전달하고 싶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분발하고 있었다.



시노하라에게 힘을 보태는 배우진도 화려. 파티에서 만난 사쿠라에게 신경이 쓰이기 시작한 BMX 라이더 사에키 히로토(24)를 미우라 하루마, 'HAPPY-GO-LUCKY'의 새로운 점장으로 야한 유머 독설남·타치바나 린타로(39)를 후지키 나오히토, 가게의 단골로 린타로에게 연정을 품고 있는 지주의 딸 오오카미 치요코(23)를 아라이 나나오, 사쿠라의 친구로 시어머니와의 관계와 섹스리스로 고민중인 전업 주부·타케우치 미키(42)를 오오츠카 네네, 사쿠라의 친구로 항상 페로몬을 흩뿌리고 있는 스포츠 짐의 인스트럭터·하세가와 시마(44)를 이이지마 나오코가 연기한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55883
6489
1518232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