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tomi의 불륜 고백에 시끌벅적! 음악 업계에 불륜·약탈 사랑이 많은 이유 <드라마/가요특집>




가수 hitomi(37)가 25일 방송된 '스트라이크 TV'(TV아사히 계)에 출연해 불륜 경험이 있다고 고백한 것이 화제가 되고 있다. 프로그램에서는 남녀의 바람기나 불륜 등을 주제로 토크가 펼쳐져 그 흐름에서 사회인 폭소 문제·오오타 히카루가 hitomi에게 연애에 관한 질문을 반복, 농담으로 '불륜 경험이라든지, 뭐 없겠지만..."라고 물었다. 그러자 hitomi는 "있습니다."라고 시원스럽게 즉답. 반대로 오오타가 동요하며 눈이 멍해지는 장면이 있었다.

프로그램에서 hitomi는 자신의 성격에 대해 "의외로 잘 반해버리고, 좋아하게 된 남성을 스스로 쫓는 유형입니다."라고도 밝혔다. hitomi라고 하면, 2002년에 전 래퍼이자 디자인 회사에 근무중인 우에스기 케이스케와의 결혼도 5년 후에 이혼. 2008년 6월에는 배우 하타 마사요시와 재혼했지만 3년 후에 이혼했다. 현재는 바츠니(バツ2/두번 이혼한 여성) 미혼모이지만, 두 번의 이혼 경력이 쉽게 반해버리는 성격과 관계하고 있는 것일까.



hitomi는 불륜 경험의 고백으로 스튜디오의 공기가 바뀐 것을 감지하자, 옆 자리에 앉아 있는 YOU에 "YOU 씨도 (불륜 경험)있지요?"고 동의를 구했지만, YOU는 "아니에요-"라고 부정. hitomi로서는 불륜 경험은 그리 드물지 않다는 것을 주장하고 싶었던 것 같다.

실제로, 왠지 음악 업계는 불륜이 많다고 알려져있다. My Little Lover의 akko와 결혼했다 고바야시 다케시와 불륜 관계가 됐던 히토토 요, 작년 5월에 캐스터 요시다 메구미와의 더블 불륜이 주간지에 보도된 음악 프로듀서이자 JUN SKY WALKER(S)의 베이시스트이기도 한 테라오카 요우비토 등의 불륜 소동도 기억에 새롭다. 활동 휴지 중의 우타다 히카루도 현재의 연인과 불륜중인 것으로 일부에서 보도되고 있다. 활동 중단 이유는 언론이 스캔들을 눈치챈 것이 아닐까 라는 이유 때문이라고 속삭여지고 있지만, 테이블에 나오지 않는만큼 자세한 내용은 잡히지 않는다고 한다. 또한, 코무로 테츠야도 현 아내인 KEIKO와 결혼하기까지 두 차례의 불륜과 이혼을 반복하고, Mr.Children의 사쿠라이 카즈토시도 원래 기리기리걸즈의 요시노 미카와 불륜 끝에 첫 번째 아내와 이혼한 후 재혼했다.



이렇게 불륜과 약탈 사랑이 난무하고 있는 것은 왜일까.

"기본적으로 뮤지션은 인기입니다, 항상 최고의 인기인으로 있고 싶다는 이유 때문에 음악을 시작했다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바람과 같은 사람이 많은 경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뿐만 아니라, 음악 산업의 경기가 나빠지게 된 것도 관계하고 있지요. 보통 밴드맨은 메이저에 데뷔해도 연수입 300만엔 정도를 겨우 유지하는 상태로, 그 대신 일부 음악 프로듀서나 인기인에게 부와 권력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음악 업계의 승자가 된 인기있는 남자는 기혼자도 연애 대상이 된다는 것입니다. 여성 뮤지션의 경우는 그런 금전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불륜이라는 금단의 사랑으로 자신의 세계에 들어가는 것에 기쁨을 찾는 경우가 많습니다."(음악 관계자)

이시다 준이치의 미언(迷言)처럼 '불륜은 문화'는 아니지만, 금단의 사랑을 경험함으로써 노래와 노래의 깊이가 증가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이 상식이라고 믿어 버리면 hitomi처럼 주위를 당황하게 만들수도 있을 것있다. '인내하는 사랑'은 과거의 경험을 포함해 숨기며 통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덧글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69694
5118
1479362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