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네쿠라 료코, 여고생 역으로 교복 차림 첫 공개. 미니 스커트, 블레이저 코트로 '35세의 고교생' 주연 발탁 <일드/일드OST이야기>




4월에 시작하는 드라마 '35세의 고교생'(니혼TV 계)에서 '35세의 여고생' 역에 도전하는 여배우 요네쿠라 료코(37)의 교복 차림이 13일 첫 공개됐다. 포스터 촬영에서 미니 스커트에 블레이저 코트라는 교복 차림을 첫 피로한 요네쿠라는 "교복을 입는 방법이나 여러가지가 그리웠습니다. 마음속으로 피식하고 웃으며 계약​​했습니다."라고 웃으며 대답. 역의 이름인 '바바 아야코'에 연관되어, "역의 이름이 바바입니다만, '아줌마'라고 말하는 거에요! 24~25살 무렵이였더라면 반대로 이번 역은 받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지금쯤이면 '아줌마면 어때?'라고 이미지를 버릴 수 있지요.(웃음)"라며 대답했다.

드라마는 요네쿠라가 연기하는 35세의 나이에 전일제 고등학교에 입학한 여성·아야코가 주인공. 아야코는 고급 승용차로 등교, 점심 시간은 교직원 용 흡연실에서 휴식을 취하는 등 고교생답지 않은 행동을 취하면서도, 고등학교 3학년 동급생과 책상을 나란히, 학교 생활을 보낸다. 학교에서는 '학교 계급'이나 왕따 등 다양한 문제가 일어나는 중, 35세의 여고생이 '부모도 아닌 교사도 아닌, 단순한 동급생이니까 가능하다'를 모토로 파격적인 행동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간다. 요네쿠라가 여고생을 연기하는 것은 처음으로, 니혼TV의 연속 드라마로 주연을 맡는 것도 처음. 대히트 드라마 '가정부 미타'(니혼TV 계)를 다룬 오오히라 후토시가 책임 프로듀서를 맡는다.


이날은 아야코의 담임 역으로 겉과 속이 다른 현실적인 캐릭터의 고이즈미 쥰이치 역을 미조바타 준페이, 아야코의 고등학교 학교 카운슬러 역을 카타세 나나, 교감 역을 요코야마 메구미가 연기하는 것도 발표되었다. 또한 교육위원회 교육장 역으로 '거물 배우'가 출연한다.

고교생 역의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요네쿠라는 "위에서 아래까지 반드시 볼 수 있는 것일까~. 기백으로 지지 않도록 하고 싶었습니다."라고 웃으며 코멘트. 극중에서는 아야코에게 집단 이지메도 그려진다는데, "그것도 이제와서는 신경이 쓰이지 않습니다. 세상에 시달린다고 하는 것은 이런 것이다 라는 것? 이번 드라마를 통해 고교생들이 그들의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이, 굉장한 것은 아니야 라는 것을 각성시켜 주고 싶었습니다."라고 힘을 집중했다.

자신의 고등학생 시절에 대해 요네쿠라는 "교복은 이제 정말로 보통의 블레이저 코트였습니다."고 밝히며, "학창 시절에는 내 자신은 리더십을 취하는 타입은 아니었어요."라며 의외의 일면을 고백. 클래식 발레를 배우고 있었다고 한다. "방과 후에는 레슨이 매일이었기 때문에 모두와 방과후을 보낸 기억이 불행히도 별로 없어요."라고 말하고 있었다. 드라마는 4월 13일부터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





덧글

  • 여신같은 순록 2013/03/15 02:43 #

    기대되는 드라마입니다!! 요네쿠라 넘 좋아요~~캐릭터를 잘 살릴것같아요..연출진도 좋고ㅡ 미조바타가 연기하는 선생님도 기대되네요
  • fridia 2013/03/15 19:23 #

    일단 뭐 요네쿠라 주연이다보니 대충은 어떤 분위기인지 상상이 가는것 같아요.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44777
5094
1477369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