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번에는 마츠이 레나와 카시와기 유키? AKB·SKE 대량 졸업을 잇달아 예고하는 '정보통' <드라마/가요특집>




3월 7일, SKE48 멤버 하타 사와코가 그룹에서 졸업을 발표했다. 하타 사와코는 '샤와코'라는 별명으로 전국구의 인기를 모았던 멤버이며, 얼마 전 주력 멤버의 대량 이탈이 발표된 SKE에게 있어서는, 추격이 될 수 있다. 그런데 하타의 졸업 발표는 또 다른 충격을 네티즌에게 던져 주고 있다. 왜냐하면 오기소 시오​​리·쿠와바라 미즈키·히라마츠 카나코·타카다 시오리들이 졸업을 발표한 1월 15일, 모 대형 게시판에 다음과 같은 기록이 되어 있었던 것이다.


'전에 오기소, 히라마츠, 타카다, 고바야시 졸업을 누설한 사람이지만 아직 끝이 아니야
다음은 마츠이 R(레이나)와 하타의 발표가 있다'

'하타는 성우 오디션을 받고 있으니까
탄생제 정도에 양립할 생각이었지만 졸업을 결정했다
마츠이 R은 사무실이 정해져 배우로서의 생각이 강해
단독으로 홍백에서 졸업하는 흐름이었다'

'정말 하타가 무엇으로 발표하지 않았다거나
틀림없이 이 타이밍이라고 생각이 들었었는데 작년 연말
이후 스다도 운영사에 이야기하고
아마 올해 봄 정도에 발표'



이 게시물을 작성한 인물은 자칭 '정보통'. 일시적으로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지만, '1~2주 사이에 하타와 마츠이 레나의 졸업 발표가 있다'는 그의 예언은 빗나가며 악성 루머로 판명지으며 소동이 진화되는 듯 했다. 그런데 실제로 하타가 졸업하는 것이 발표된 것으로 단번에 신빙성이 증가하며 넷상에서 큰 소동이 일었다. 이를 즐기는 것처럼, 7일 '정보통'은 다시 게시판에 강림하며 새로운 정보를 투하했다. 지하 게시판에 자주 있는 대화 형식이므로 간단하게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SKE48의 마츠이 레나, 스다 카오리, 타카야나기 아카네도 졸업을 예정하고 있어
·AKB48의 카시와기 유키, 키타하라 리에, 아키모토 사야카도 연내에 졸업 예정
·초여름 발매가 예상되는 31th 싱글 곡의 센터는 시마자키 하루카와 와타나베 마유
·오오시마 유코는 총선에 출마 예정으로, 연내 졸업도 예정하고 있지 않다
·올해 총선에는 해외에서도 표가 투입된다
·NMB48 와타나베 미유키가 애니메이션 곡으로 솔로 데뷔



맴버의 진퇴에 관련된 정보가 많아, 각자의 팬들은 제정신이 아닐 것이다. 게시판을 떠들썩하게 하고 있는 이 소문을 알고 있는 건지 모르는 건지, 마츠이 레나는 8일 블로그에 '나는 SKE에서 이루고 싶은 꿈이 있습니다', '아직 SKE에서 스테이지에 서는 것'이​​라고 졸업을 부정하고 2년 연속 홍백 출장에도 의욕을 불태우고 있다.



한편, 이 '정보통'의 정체에 관해서도 다양한 억측이 있다. SKE 멤버와 직접 관련이 있는 오타, 혹은 친족이 아니냐는 목소리와 AKS로 이적했던 피타고라스 프로모션(과거 SKE 멤버 임시 보관소로서 기능하고 있었다 사무소)의 인간, 운영사의 압력으로 스캔들 등의 정보를 낼 수 없는 AKB 관련 잡지의 기자가 아닌가 등의 목소리도 있다. AKS에 가까운 관계자인 경우에는 비밀을 지킬 의무를 위반했기 때문에 공짜는 아닐 것이다. 그렇다고는해도, 지하 게시판에 자주 '억측을 많이 늘어놓으면 이후 우연히 히트했을 뿐'이라는 가능성도 버릴 수 없다.



원래, 스캔들이 나오며 청순파 아이돌로서의 노선이 위태로워진 카시와기 유키도, 솔로 가수로 데뷔, 지난해 팀 B의 캡틴을 그만둔 것으로 졸업하기 쉬운 입장에 있는, 아키모토에 관해서는 원래 언제 졸업하더라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의 '외부일의 실적'을 쌓아왔다. 즉, 누구나 예상할 수 있는 '있을 법한 일'인 것이다.



SKE에 대해서 말하자면, 4월에 아이치 일본 가이시 홀에서 열리는 콘서트를 졸업장으로 자립해 나가는 멤버가 10명 이상이며, '이 기회를 놓친 맴버들은 당분간 졸업은 할 수 없다'(극장 관계자)라고 한다. 그렇다면 마츠이 레나와 스다, 타카야나기가 4월에 졸업하지 않는 한 금년은 활동을 계속 한다고 생각해도 좋을 듯하다. "초기 멤버가 계속 상위에 군림하고 세대 교체가 진행되기 어려운 AKB와 비교하면, SKE는 신진 대사가 잘 되어 있다고 말할 수 있지요."(예능 기자)라는 의견도 있어, 졸업이 일괄적으로 팬들에게 비극과도 같은 사건이라고는 말할 수 없지만, 응원해 온 아이돌의 모습을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것...이라는 것은 확실히 슬프다. 그래서 확실하지 않은 정보에도 팬들은 일희일비해 버리는 것이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31700
4304
1524587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