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하라 사토미의 '부끄러운 이야기'에 대한 갖가지 추측성 루머 발동! <드라마/가요특집>




최근 부쩍 요염해졌다는 평판의 이시하라 사토미(26). 2~3년 전까지의 청순파의 이미지도 지금은 옛일, 페로몬 전개의 섹시함을 지니고 있다. 그 육식 상도 유명하고, 지난해 7월에는 무대 '로미오와 줄리엣'에서 공동 출연한 사토 타케루와의 종료회식장 자리에서 열정적인 키스를 나누고 있었다고 보도되었으며, 작년 여름 드라마 '리치맨, 푸어우먼'(후지TV 계 )에서도 함께 출연한 오구리 슌에게 급 접근. 가슴이 크게 벌어진 옷차림으로 분장실에 들어가거나 회견에서 "(오구리) 응시할 수 있어서 뭉클해 버렸습니다."고 말하는 등의 태도에 오구리의 아내인 야마다 유가 "쟤 뭐야!"라고 격노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지고 있었다.



"매니저와의 교제 의혹과 카메라맨과의 열애가 속삭여지는 등, 어쨌든 업계 사람에게 인기 절정이더군요. 한때 요시모토 연예인과 마시고 돌아다니고 있었다는 소문도 일어나, 런던 부츠 1호 2호의 타무라 아츠시와 시나가와 쇼지의 시나가와 히로시, 오리엔탈 라디오의 후지모리 싱고들과의 관계가 수상하다고도 알려져 있었습니다. 또한 창가 고등학교 선배인 니혼 햄 파이터스의 쿠리야마 히데키 감독과의 교제도 속삭여지는 등, 어쨌든 그 마성은 장난이 아니에요. 뭐 녹아드는 것도 무리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 일견 순박할 것 같은 외모와, 그 갭으로부터 자아내는 에로스의 균형은 26세의 지금이 순. '지금 벗기를 원하는 여배우 랭킹'이 있으면 확실히 1위지요."(예능 라이터)



그 이시하라가 출연하는 산토리 '쿄우게츠'(경월)의 CM에서 "지금까지 가장 부끄러웠던 이야기? 이렇게, 부끄러운 이야기는 위험해!"라고 장난스러운 미소를 짓고 있었지만 이에 넷상에서는 '파괴력이 위험한 www', '이것은 반칙이야'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바로 시청자의 망상을 일으키기에 충분한 상황이라는 것이지만, 현재 발매중인 '주간 실화'(니혼져널출간)는 이시하라의 정말로 '부끄러운 이야기'가 있다고 전하고 있다.



기사에 따르면, 이 대사는 이시하라의 성 경험을 기반으로 의도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하며, 그것은 첫 경험 때. 상대방은 고등학교 선배로, 말대로 호텔에 가서 처녀인데 다리를 쫙 벌리고 시오후키까지 했다는 것이다. 시모네타에 관해서는 의외로 노골적인 이시하라는 그것을 일부 친한 친구에게 정보를 흘리고 있다고 하지만....



"기사는 이시하라가 노브라 파로 10대 시절부터 사타구니 털을 면도하고 있다는 정보도 적혀 있지만, 이것이 어디까지 사실인지는 확인할 방법이 없네요.(웃음) 그렇다고해도 지금까지 이성과의 스캔들에 부족함없이 미디어에 노출될 때마다, '에로가 증가했다'고 평판이 도는 이시하라의 CM에서의 의미있는 대사. 당연히 남성의 호감도를 노린 것으로, 이러한 시모네타가 나오는 것도 제작사 측에서 가정한 것이 아닐까요? CM은 '화제가 된다'라는 부분도 있으니까요. 2002년의 '호리프로 탤런트 스카우트 캐러밴'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한 16세의 '숫처녀'때부터 응원하고 있던 팬도, 최근 몇년간의 이시하라의 성인 여성으로의 변모를 주지할 것이며, 여러가지 망상을 할 수 있게 만드는 여지랄까, 그런 갭 같은 것도 포함하여 이시하라 사토미의 매력의 하나일지도 모릅니다."(예능 기자)



연하의 꽃미남 배우에게 인기인 연예인, 한층 기혼인 오구리와 25살 차이의 쿠리야마 감독 등 유형을 불문하고 소문이 나돌만큼 '섹스 중독' 의혹도 제기된 적이 있는 이시하라. 만약 정말 그렇다고하면, '부끄러운 이야기'를 할 경황은 아니다라는 생각도 드는데....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13514
3665
1537924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