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츠바사, 무릎 위 20cm 미니 스커트로 미각을 피로. 눈물의 첫 주연 드라마를 말한다 <일드/일드OST이야기>




모델이자 여배우인 혼다 츠바사와 배우 오다기리 죠가 21일, 도쿄 모드 학원에서 진행된 드라마 '오전 3시의 무법 지대' d 비디오&BeeTV 전달 개시 기념 이벤트에 참석했다. 무릎 위 20cm의 짧은 기장의 미니 스커트로 훤칠한 미각을 선보였다.

기념할만한 첫 주연 드라마가 된 혼다는 야마시타 노부히로 감독으로부터 "(혼다) 처음으로 울었거든요."라고 밝혀지면 "시달렸어요. (감독) 제대로 말해!"라며 수줍게 고백. 엄격한 연기 지도가 되었지만, 그만큼 "깊은 생각이 있는 작품이 되었습니다."고 자신감을 보이며, "필사적으로 시켜주었습니다. 일하는 여자의 연애 바이블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고 말했다.


◆오다기리, 첫 공동 출연의 혼다 츠바사에는 자극
'오전 3시의 무법 지대'는 네무 요코의 동명 만화가 원작. 주연인 혼다가 일과 사랑에 분투하는 회사원·나나세 모모코를 연기, 오다기리가 연기하는 상대역·타카야와의 러브 스토리를 펼친다.



신인 디자이너인 주인공 모모코에 연관되어, 수많은 디자이너를 배출하는 '도쿄 모드 학원'에서 행해진 동 이벤트. 혼다는 오다기리와의 첫 공동 출연에 대해 "굉장히 쿨하고 과묵한 인상이 있었는데, 함께 촬영을 하면서 명랑하게 웃는 편이구나 라고 생각했어요."라고 코멘트. 혼다의 인상을 추궁당한 오다기리는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이 아닌데요."라고 겸손해하면서, "연극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하는 것이, 초심을 잊은 내게는 몹시 공부가 되었습니다 . 고마웠습니다."고 말했다.



드라마의 스토리에 연관되어, 이상과 현실의 갭에 대해 추궁한 혼다는 "내일은 아침 세탁, 청소하자 라고 생각을 해도, 하루 종일 자버렸다... 라든지, 그러한 격차가 있지요."라며 흐뭇한 에피소드를 선보였다. 한편 오다기리는 회장에 모인 학생들을 향해 "일을 하고, 스스로 단단한 의지를 가지면 가질수록 몹시 힘들어지며, 그 점에서 이상과 현실이 10년, 느껴왔습니다."라고 진지하게 조언. 텐션이 다른 코멘트에 황송한 혼다는 "정말... 미안해요."라고 사과해, 회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타카야의 '미지근한' 캐릭터에 공감한다는 오다기리는 코멘트를 마친 후 "너무 적당했나요? 조금 생각 했습니다만."고 찾으며 탐색. 기자에게 "메모할 정도의 것은 아닙니다."라고 말을 거는 장면도 있었지만, 마지막은 "굉장히 여성적인 시선으로 그려진 원작을 두 사람의 감독이 어떻게 그려가는 지에 대한 부분도 볼거리입니다."라며 제대로 작품을 어필. "좋은 느낌이잖아요 이것은 마지막의 마지막에 제대로 일을 할 수 있었습니다. 좋은 의견이 나왔습니다."라고 만족스러워했다.

이벤트에는 이마이즈미 리키야 감독도 등단. 드라마 '오전 3시의 무법 지대'는 d 비디오&BeeTV에서 매주 월·수요일에 배달 중(전 12 화). (모델 프레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8712
5503
1521118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