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노다 마리코, 'AKB48' 총선거에 제일 먼저 도착해 입후보 표명 <연예뉴스>




인기 아이돌 그룹 'AKB48'의 시노다 마리코가 입후보제가 된 '제 5 회 선발 총선거'(6월 8일 개최 예정)에 입후보할 의향을 밝혔다. 고정 출연하고 있는 정보 프로그램 'PON!'(니혼TV)의 오프닝 토크에서 얘기한 것으로, 지난 5위권에 들어가 "우리를 부술 생각으로 와 주세요."라고 젊은 세대들에게 '도발'한 것을 들어 "작년에 잘난 말을 하고 있으니까, 나오지 않는 것은 실례가 아닐까라고. (순위를) 양보는 다를까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부셔지겠지요.(웃음)"라고 농담 섞인 말로 '출마 선언'을 했다.

'제 5 회 선발 총선거'는 6월 8일 닛산 스타디움(요코하마)에서 열리는 'AKB48 슈퍼 페스티벌~닛산 스타디움~'에서 실시할 예정이며, 전원 참여였던 전회까지와는 달리, 이번에 입후보제를 도입. 또한, 지금까지 AKB48 그룹에 4년 이상 몸담고 있던 멤버에게 입후보 권리가 부여되어 '부동의 에이스'로 불리며 지난해 AKB48를 졸업한 마에다 아츠코 등 OG세도 입후보 할 수 있다.

시노다는 지난해 6월 '제 4 회 선발 총선거'에서 "후배들에게 자리를 양보하라고 말하는 분도 있을지 모릅니다. 내가 자리를 양보하지 않아 위에 오르지 못하는 맴버는, AKB48에서 이길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부술 생각으로 와 주세요."라고 후배 맴버들을 향해 강한 말을 발표하며 화제를 모았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321875
5118
1479308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