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지망의 오오시마 유코, 'AKB 졸업' 후가 큰 불안 <드라마/가요특집>




이번 가을 공개 예정의 영화 '극장판 SPEC~결~ 진척 편'과 '극장판 SPEC~결~ 엇갈림 편'에 게스트 출연하는 것이 발표된 오오시마 유코. 이 발표를 보고 안심한 오오시마의 팬은 의외로 많았던 것이 아닐까. 왜냐하면 지난해 오오시마가 '팀 K'의 캡틴이 된 것으로, 그녀가 개인적으로 여배우 일을 세이브해 AKB48의 활동을 중심으로 하고 있다고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블로그 등에서 다소 일정에 여유가 생긴 것을 확인할 수 있어 지난 며칠, AKB 팬이 모이는 인터넷 게시판에서는 '오프뿐', '일이 없다'라고 슬퍼하거나 야유받고 있기도 했다 .

전 라이벌 마에다 아츠코가 4월의 드라마에 출연하는 등 드디어 배우로 본격 시동한 적도 있어, 안달난 오오시마 팬도 많았던 것 같지만, 그녀는 그녀의 여배우 일을 제대로 겟트하고 있는 셈 .



그렇다고는해도, 일이 잘되면 잘되는대로, 이번에는 오오시마의 멘탈이나 컨디션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많다. 캡틴을 맡고 있는 팀 K에서는 마스다 유카, 이타노 토모미, 그리고 일전 나카야 사야카 등 베테랑 중견이 활동 사퇴·졸업을(※이타노는 졸업 시기 미정), SKE48과 겸임하면서 에이스 후보의 마츠이 리나도 좀처럼 공연에는 얼굴을 내지 않고 있다. 또한 지금까지 오오시마와 함께 팀 K를 지지해 온 트윈 타워, 아키모토 사야카가 지난달까지 '락 오페라 모차르트' 출연으로 극장 공연에 참여할 수 없으며, 미야자와 사에는 SNH48로의 이적으로 팀에서 탈퇴, 후배 육성 등의 정신적인 부담을 안고 있는 것은 아닐까 걱정되는 것이다.

한편으로는, AKB의 세대 교체가 진행되어 젊은층이 추천되는 것으로, 그녀의 졸업을 재촉하는 것 같은 어리석은 중상도 다시 증가하고 있다. 연령적으로 올해 25세가 되는 그녀는 고 연령조로, 10대 무렵부터 '졸업 시기를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던 장면도 있었지만, 지금도 AKB에 재적하며 이끌어가며 그룹을 견인하고 있다.



"마에다가 사퇴한 제 4 회 총선거시에는 '불출마도 생각했다', '마지막 기회'라고 발언하고, 세대 교체의 물결을 타며 졸업도 생각하고 있던 것 같지만, 결과적으로 2위 와타나베 마유 사이에 36,000표 이상의 큰 차이로 1위를 차지함으로써, 졸업에 망설임은 없어졌다는 듯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선거 후 '졸업 의지는 없다'며 공언하고 캡틴으로 발탁된 것으로 더욱 그만 둘 수 없게 되어 버렸습니다."(예능 기자)



그런 그녀에게 터닝 포인트가 되는 것은 올해, 역시 선발 총선거일 것이다.

"세대 교체를 금년 안에 완성하고 싶은 것은 운영적으로는, 와타나베 등 '신세대'로 구분되는 멤버를 1위로 하고 싶다는 의도가 보이지만, 이전회 붙었던 36,000표 차이를 좁히지 못할 정도로 오오시마의 팬은 떨어져 있지 않으며, 와타나베의 팬이 늘어난 것도 아닙니다. 게다가 신세대 구성원 사이에서도 와타나베, 마츠이 쥬리나, 시마자키 하루카들로 표 균열이 우려되고, HKT48이나 NMB48 등 자매 그룹의 기세도 있기 때문에, 넷상에서는 '만약 올해도 오오시마가 출전한다면 순위를 뒤집는 것은 의도적인 표 조작도 하지 않으면 어려울 정도'라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프로듀서 아키모토 야스시 씨는 '다음에 오오시마 유코가 성장하면 졸업해도 좋다'고 말한다면, 이것이 꽤 높은 장애물이 되어 버리고 있습니다."(예능 기자)

이면, 오히려 올해 총선에서도 1위 획득의 연패를 달성하고 스스로의 의지로 '졸업합니다'라고 선언하는 것이 아름다운 흐름일 것이다. 그러나 "깨끗하게 졸업해도 오오시마가 목표로하던 본격적인 배우로서의 길은 험난할 것입니다."(업계 관계자)라는 의견도 있다. 얼마전 마이네비 우먼이 발표한 '그룹으로부터 졸업한 아이돌로 성공하고 있는 사람'이라는 평가가 있지만, 이것은 보기에도, 국민적 아이돌 그룹 AKB의 정점에 군림한 오오시마가 '성공한 사람'이 될 수 있는지 여부에는 미묘하다...라는 것이다.



"건의 랭킹에서 여배우로 활약하고 있는 2위 시노하라 료코(전·도쿄 퍼포먼스 돌), 3위 칸노 미호(전·사쿠라코 클럽 사쿠라구미), 5위의 나카타니 미키 (전·사쿠라코 클럽 사쿠라구미)들은 아이돌 시대에는 활짝 피지 못했고, 졸업과 해산 후 꽃핀 패턴으로, 아이돌 그룹의 '얼굴'로 이미지가 붙어 있는 여성은 고작 ribbon의 센터였다 나가사쿠 히로미(6위), 그리고 오냥코 클럽의 코쿠쇼 사유리(8위)와 와타나베 마리나(9위) 정도이지만, 코쿠쇼는 여배우보다는 탤​​런트이지요. '전○○'의 직함은 전 모닝구무스메의 야구치 마리(4위)·츠지 노조미(10위) 등 버라이어티 요원에게는 무기가 되지만, 여배우에게는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높고, 아이돌 시대의 짙은 색이 붙어 있지 않은 것이 여배우로서의 성공 비율이 오르는...이라고 분석할 수 있습니다."(업계 관계자)

만약 아이돌 그룹의 멤버로서 일세를 풍미했다고해도, 그룹 본체의 조락과 함께 전 멤버도 '낡은', '촌티남'으로 봐버리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확실히 전 모닝구 무스메 아베 나츠미와 이시카와 리카는 무대에서 여배우로서의 활동은 있지만, 연속 드라마나 영화 등 '일선'에서 활약하는 동 세대 여배우와 비교하면 격이 떨어지는 느낌은 부정할 수 없다. 마에다 아츠코 졸업 이후 완전히 AKB의 '얼굴'로 정착해버린 오오시마가 이 역경을 뒤집으려면, 많은 노력이 필요하게 될 것이다.





덧글

  • 츤키 2013/03/29 13:44 #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아이돌 가수들이 연기쪽으로 들어가는데...

    이에 대한 이야기가 '일본보다는'적은 것 같네요...(물론 말은 많지만) 개인적으로 AKB에선 마에다와 오오시마.. 둘 밖에 모르는데 오오시마 졸업하면.. AKB를 볼 이유가 없어지는데...(읭?)
  • fridia 2013/03/30 12:47 #

    코지마 하루나가 있잖아요. ㅎㅎㅎ
    그나저나 요즘 AKB중에는 끌리는 애가 없는데 NMB나 HKT에는 끌리는 애들이 몇몇 생기더라구요. 노기자카에도 있구요. ㅎ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06984
5819
1481943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