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타리 테츠야, 요네쿠라의 교복 차림에 확실한 보증 "어울린다.". '35세의 고교생'으로 연속 드라마 첫 출연 <일드/일드OST이야기>




배우 와타리 테츠야가 여배우 요네쿠라 료코 주연으로 4월 스타트의 연속 드라마 '35세의 고교생'(니혼TV 계)에 출연하는 것이 밝혀졌다. 테츠야는 요네쿠라가 연기하는 '35세의 여고생'이라고 하는 옛부터 관계가 있다는 수수께끼 교육위원회 교육장 역으로 등장. 두 사람의 만남은 2008년 방송의 스페셜 드라마 '얼음꽃'(TV아사히) 이래 5년만으로 연속 드라마에서는 처음. 요네쿠라의 러브 콜에 의해 공동 출연이 실현했다고 해, 오랜만에 만나 서로의 인상을 요네쿠라는 "테츠야 씨의 위대한 기운에 정말 긴장하고 있습니다."라고 황송해하자, 와타나베는 "교복 차림도 잘 어울리고 있으며, 요네쿠라 씨는 상쾌감, 멋짐, 그리고 아름다움을 겸비한 여배우입니다."라고 극찬하고 있다.



드라마는 요네쿠라가 35세의 여고생 역에 도전하는 오리지날 스토리. 전일제 고등학교에 입학한 여성·아야코(요네쿠라)가 고급차로 등교, 점심 시간은 교직원용 흡연실에서 흡연을 하는 등 고교생답지 않은 행동을 취하면서도, '학교 계급'이나 왕따 등 교내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문제를, 동급생으로 전대미문의 행동으로 해결해 나가는......이라고 하는 이야기. 요네쿠라가 여고생을 연기하는 것은 처음으로, 니혼TV의 연속 드라마로 주연을 맡는 것도 처음. 테츠야는 교육감인 아사다 코신 역을 맡았다. 그 외, 아야코의 담임에 미조바타 준페이, 아야코의 고등학교 학교 카운슬러 역에 카타세 나나, 부교장 역에 요코야마 메구미 등이 출연한다.



자신의 고교 시절과의 차이를 물자 테츠야는 "전혀 다르네요. 지금의 고교생은 신선한 것으로, 따라갈 수 없다든가, 모르는 것이 감상입니다."라고 말해, 동 드라마를 통해 "지금의 젊은 사람들을 우알고 싶습니다. 나, 메일도 못해요."라며 코멘트. 요네쿠라가 "내가 메일을 넣으면, 자동 응답기를 통해 몹시 정중하게 메시지를 남겨 주십니다."라며 인품을 나타내는 에피소드를 밝히자, "나는 읽을수는 있습니다만, 보내는 건 어렵더군요."라고 말하고 있었다.

또한 드라마의 볼거리에 대한 테츠야는 "요네쿠라 씨가 연기하는 아야코가 문제를 점점 해결해나가며 접근해갑니다. 내가 연기하는 교육감은 아직 미스테리한 부분도 많지만, 그것을 보는 즐거움."이라며 코멘트, 요네쿠라는 "테츠야 씨는 이번 드라마의 스페셜 게스트입니다! 너무 많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놓치지 않도록 주의해주세요."라고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드라마는 4월 13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071126
8836
1482631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