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네쿠라 료코, 섹시 드레스 차림으로 "40대 여성으로서의 집대성이라고 생각합니다!" <패션뉴스>




여배우 요네쿠라 료코, 프리 아나운서 코지마 케이코, 중의원 의원인 코이케 유리코들이 3월 31일, 도내에서 행해진 신 잡지 'DRESS'의 창간 기념 발표회에 참석했다.

켄토샤의 자회사, gift가 4월 1일에 여성 잡지 'DRESS'를 창간. 일본에서는 처음인 '아라포' 세대의 싱글을 대상으로 한 동 잡지는 패션과 뷰티를 통해 아라포 여성을 응원한다. 이날 창간 기념 이벤트가 열리고, 창간호부터 1년간, 동 잡지의 표지에 기용된 요네쿠라 료코가 섹시 드레스와 약 1억엔의 쥬얼리를 착용하고 등장했다.



요네쿠라는 표지 촬영 메이킹 영상을 보면서 "정장으로 기분을 올렸으므로, 일일이 자신 안에서 억지로 가지고 가려는 것이 아니라 즐겁게 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촬영을 되돌아보며, 이날 피로된 창간호의 표지를 보고 "기쁘네요. 고급감이 있어 행복합니다!"라고 만면에 미소를 띄우며, "'DRESS'에 대한 기대보다는 'DRESS'와 함께 즐거운 것을 찾아내 새로운 자신을 찾아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이벤트는 잡지에 칼럼을 집필하는 프리 아나운서 코지마 케이코, 자유 민주당의 코이케 유리코 중의원 의원도 참석, 토크쇼에서 동 잡지의 컨셉 중 하나인 '고백'을 테마로, 독자로부터 모집한 아라포 여성의 '고백'을 발표. 그 중 하나인 '본심은 자신의 인생에 방해가 되지 않는 사람을 찾고 있다'는 고백에 "알 듯 모를 듯 한 생각도 듭니다."라고 말한 요네쿠라. 코지마로부터 "전부 내던지고 싶어할 것 같은 남자를 만나고 싶어요?"라는 질문에, "만나고 싶지요~"라고 목소리를 높여 대답하며, 앞으로 맞이하는 40대에 대해, "주위의 저보다 나이가 많은 분이 '40대는 굉장히 즐거워'라고 말했기 때문에 일을 하고 있는 여자로서의 집대성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오히려 기대하고 있습니다."라고 적극적이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6494
4109
1535585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