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치 마리와 츠지 노조미를 능가하는, 전 모닝구무스메의 진정한 승자는 미키티였다! <드라마/가요특집>




에스미​​ 마키코(46), 타카다 마유코(42), 사카시타 센리코(36)의 3명이 출연한 가오 샴푸 '메리트'의 CM이 새로워져, 에스미와 타카다는 연임으로, 사카시타만 하차하고 대신 전 모닝구무스메의 미키티 후지모토 미키(28)가 참가했다. 전 모닝구무스메라고 하면, 게닌 뺨치는 와이프계의 버라이어티 단골이 된 야구치 마리(30)와 갸루계 마마 소스로 자리 매김한 츠지 노조미(25)가 승자라고 되어 있었지만, 한결같이 CM 출연을 거듭하고 있는 후지모토야말로 '진정한 승자'라고 업계에서 알려져있다.

후지모토는 모닝구무스메의 오디션 낙선 후, 그녀의 재능을 사 2001년 솔로로 데뷔, 2002년 말에는 NHK 홍백가합전에 첫 출장. 이듬해 모닝구무스메에 가입해 중심 멤버의 한 명으로 활약했다. 하지만, 현재의 남편인 시나가와 쇼지의 쇼지 토모하루(37)와의 교제가 발각되며 2007년 자발적으로 그룹을 탈퇴한 후 노출이 급격히 감소. 열애 발각 후 로크에 설명도 없이 탈퇴한 것으로, 기존의 팬도 잃었다. 연인 쇼우지가 게닌으로서 부진한 것도 있고, 전 모닝구무스메 내에 패자로 분류되기도 한 것 같다.



이달 24일, 하룻밤 한계의 솔로 라이브를 개최한 후지모​​토는 당시의 일에 대해 "지금이니까 말할 수 있습니다. 갑자기 없어져 버려서 미안해요."라고 팬에게 사과하며, "모닝구무스메를 졸업하고 반년 정도 갓타스 밖에 일이 없어서..."라고 속내를 토로. 자업자득의 부분이 있다고는 해도, 탈퇴 후 당분간은 헬로 프로젝트계 멤버로 구성된 여자 풋살팀 '갓타스' 관련 일밖에 할 수 없는 수렁을 맛보았던 것 같다.

그런 고배를 마신 후지모토이지만, 2009년 7월 쇼지와 결혼하고 버라이어티의 레귤러 MC 자리를 획득하고 다수의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출연하게 된다. 결혼·출산을 경계로하여 풋살 밖에 나갈 수 없던 시절과는 큰 차이의 돈벌이상이 되어 갔다. 너무 화려하게는 다루지 않지만, 실은 CM의 오퍼도 거의 중단없이 들어오고 있으며, 현재도 앞의 가오의 샴푸를 비롯해 기린 맥주 '기린 프리', '코조 스시'의 체인 등 대기업 4개사의 CM 캐릭터를 맡고있다. 전 모닝구무스메의 승자로 볼 수 있었던 야구치와 츠지의 광고 일은 두 명이 모여 출연하는 변비약의 CM 뿐이며, 후지모토가 진정한 승자라고 하는 것도 납득할만한 일이다.



후지모토는 결혼·출산 후 노출이 증가하고, 마마 소스의 입장에서 부업도 다루고 있어 착압 스타킹이나 골반 레깅스, 마더스 가방 등을 제작. 또한 산후 다이어트를 위해 실천한 '그라비티 요가'의 노하우 책도 출판. 모두 호조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비참한 수렁에서 일전, 정기적으로 TV에 출연하면서 쁘띠 CM의 여왕이라고 불리는 존재에 올라 섰고, 부업으로도 성공을 거두고 있는 후지모토. 츠지와 이이다 카오리(31), 이시구로 아야(34) 등 마마 소스로 변신한 전 모닝구무스메 맴버는 적지 않지만, 여기까지 성공하고 있는 것은 후지모토 뿐이다. 도대체 무엇이 성공의 비결이었던 것인가.



"천성 양키적인 기분의 힘으로 어려움을 극복했다고 말할 수 있지만, 무엇보다도 남편 쇼지가 요시모토 흥업 소속의 거물 게닌에게도 귀염을 받고 있다는 것이 크죠. 결혼 후 쇼지가 나오지 않아도 요시모토 흥업이 얽힌 프로그램의 캐스팅에 후지모토의 이름이 오르는 것이 확실하게 증가했습니다. 쇼지와의 결혼은 확실히 그녀에게는 플러스가 되었다고 말할 수 있겠지요. 그렇다고 해도, 남편의 커넥션이라고 말할 정도의 수준이 아니라 무난하게 토크와 리액션을 소화하면서도 원래 아이돌답지 않은 심이 있는 코멘트를 끼워 넣고 오는 재능이 업계에서 평가되고 있습니다. 아이돌 시대와 변함없는 스타일과 미모를 유지하는 것도 마마 소스로 여성층으로부터의 반응이 좋고, 광고와 패션계의 일에 연결되어 있습니다."(방송국 관계자)



연예계는 부침이 심해 비록 솔로 아이돌 시대는 후지모토 이상으로 인기가 있었던 마츠우라 아야(26)가 질병 요양으로 실질적으로 활동을 중단하고 모무스에서 가장 인기인이었던 고토 마키(27) 가 세미 누드를 끝으로 무기한 활동 중단한 반면에, 더이상 인기 부활은 없을 것이라고 생각되었던 후지모토가 다시 부상하는 것은 격세지감이 있다. 현재 아이돌 계의 정점에 군림하는 AKB48도 의외의 멤버가 살아남을지도 모른다.



가오 샴푸'메리트' CM(에스미 마키코, 타카다 마유코, 후지모토 미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9671006
5819
1481641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