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네쿠라 료코 주연 드라마가 AV와 흡사!? 표절 의혹으로까지 발전 <드라마/가요특집>




여배우 요네쿠라 료코(37)가 주연을 맡은 드라마 '35세의 고교생'(니혼TV 계)가 13일부터 시작한다. 동 드라마는 전일제 일반 공립 고등학교에 학생으로 편입한 요네쿠라가 연기하는 35세의 수수께끼가 가득한 여성 바바 아야코가 집단 괴롭힘이나 등교 거부 등 현대의 교육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사회파 학원 드라마. '학교 카스트'라는 학생 사이의 하이러라키(hierarchy)나, 쉬는 시간에 화장실의 개인실에 틀어 박혀 혼자 밥을 먹는 '변소밥' 등 최근 화제의 키워드를 전해, 리얼한 학교 문제의 묘사가 주목점이 되고 있다. 또한 실제 나이인 37세의 요네쿠라가 10대 학생 역의 공동 출연자들과 같은 미니 스커트·블레이저 코트 교복을 입고 수업은 물론 숙제와 체육까지 해내는 모습도 하나의 볼거리이다.

요네쿠라라고하면, 지난해 방송된 드라마 '닥터 X~외과의·다이몬 미치코~'(TV아사히 계)가 평균 시청률 19.1%(비디오 리서치 조사, 칸토 지구=이하 동), 최종회는 24.4%를 마크. 같은 해 연말에 방송된 마츠모토 세이초 원작의 스페셜 드라마 '뜨거운 공기'(TV아사히 계)도 평균 시청률 18.6%를 기록, 업계에서는 '신·시청률의 여왕'이라고 부르는 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번 주연작도 방송 전부터 화제를 부르고 있지만 일부 인터넷에서 '원래 있던 작품과 설정이 흡사하다', '표절한 것이 아닌가'라고 지적하며 그것이 해외 뉴스 사이트에서도 보도되는 의외의 전개를 보이고 있다.



그 작품은 ... 놀랍게도 AV. 2009년에 발매된 '35세의 고교 2학년 호조 마키의 야한 몸에 부모와 자식만큼 나이차가 벌어진 남자 고교생이 집단'(SOD 크리에이트)이라는 것이다. 35세의 중년 여성이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근본적인 설정은 확실히 요네쿠라의 '34세의 고교생'과 동일. 어린 급우들에게 친숙해지지 않고, 마찰이 일어나 버리는 전개도 비슷하다. 물론, 요네쿠라의 드라마는 어디까지나 사회파 드라마이며, AV 편은 주인공의 농익은 육체에 젊은 남학생들이 욕정을 일으켜, 여학생도 섞여 있는 클레스메이트로부터 성적 모욕을 받는다는 전혀 다른 이야기이긴 하지만....

"확실히 AV는 3년 전에 발매되어, 요네쿠라의 드라마가 플롯을 베낀 것이라는 전망도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그러나 이것은 단순한 우연의 일치일까요. 35세의 여성이 고등학교에 입학한다는 기본 설정은 같지만 주인공의 성격이나 스토리 전개는 전혀 다르고, AV에 영향을 받은 성적 매력 요소가 드라마의 것도 아닙니다. 그보다는 같은 니혼TV에서 2006년 방송된 나가세 토모야 주연의 '마이☆보스 마이☆히어로'와 이번 드라마의 유사성이 신경이 쓰입니다."(예능 라이터)



동명의 한국 영화를 리메이크 한 '마이☆보스~'는 나가세가 연기하는 27세의 폭력단의 후계자가 아버지로부터 폭력단을 잇는 조건으로 '고등학교 졸업'을 선고받아 나이를 속여 고등학교 3학년으로 편입한다는 스토리. 하지만 기본 설정이야말로 비슷하지만, 이쪽은 코미디로 완성되어 완전한 표절이라고까지 단언할 수 없을 것이다. 또 지난해 방송된 에이쿠라 나나 주연의 '검은 여교사'(TBS 계)와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어, 연상의 여자가 학교 문제의 여러 가지를 전대 미문의 방법으로 해결해 나가는 의미는 이 쪽이 가까울지도 모른다. 이 드라마에서 학생 역으로 출연한 여러 젊은 배우들이 '35 세의 고교생'에서도 마찬가지로 학생 역으로 비슷한 배역을 연기하는 것도 유사성을 높이고 있는 것 같다.



"하나의 작품이 아니라 최근 히트한 '마이☆보스~', '검은 여교사' 등 여러 학원 드라마를 섞어놨다는 느낌이군요. 그런 의미에서 드라마 자체에 새로움은 없지만, 교활한 클래스 문제를 파격적인 방법으로 통쾌하게 해결하는 텟판으로서 시청자에게 영향을 끼치는 스토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텔레비전 잡지 편집자)

하나 더, 이 드라마에는 업계 특유의 주목점도 있는 것 같다.

"연예계에서는 학원 드라마에서 왕따를 연기한 여배우는 브레이크 한다고 하는 징크스가 있습니다. 과거에는 호리키타 마키와 키타노 키이, 시다 미라이 등이 이지메 역을 통해 브레이크를 완수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드라마에서는 혼자 '변소밥'을 먹고 있는 수수한 이미지의 이미제를 당하는 아이 역에 히로세 앨리스(18)가 해당됩니다. 히로세는 같은 사무소인 키타노의 후배에 해당하며 사무실 측은 니혼TV와 함께 이번 드라마에서 브레이크를 노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예능 관계자)

방송 전부터 여러가지 의미로 화제가 되고 있는 요네쿠라의 신 드라마. 신 시청률의 여왕·요네쿠라의 활약에 기대하는 동시에 개성적인 미남·미녀의 학생 역에서 새로운 스타의 탄생도 기대하고 싶은 곳이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65757
5118
1479537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