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릴레오', '미타' 이래의 쾌거. 2주 연속 시청률 20%를 상회 <일드/일드OST이야기>




가수이자 배우인 후쿠야마 마사하루가 6년 만에 주연을 맡고 있는 게츠쿠 드라마 '갈릴레오'(후지TV 계)의 제 2 회가 22일 방송되어 평균 시청률은 20.5%( 비디오 리서치 조사, 칸토 지구)를 기록했다. 15일 방송된 첫회 평균 시청률은 올해 방송된 드라마에서 최고 시청률인 22.6%(동)을 기록하며 2주 연속 20% 이상의 고 시청률이 되었다. 민방의 연속 드라마로 2주 연속 20% 시청률 초과는 2011년에 방송된 '가정부 미타'(니혼TV 계) 이래 2년만의 기록이 되었다.



드라마는 후쿠야마가 연기하는 괴짜이자 제도 대학 물리학과 부교수·유카와 마나부와 새로운 파트너가 된 요시타카 유리코가 연기하는 경시청 가이즈카기타서의 신인 형사·키시타니 미사가 난해한 사건에 도전해가는 미스테리. 누계 950만부를 발행하고 있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미스터리 소설 '갈릴레오' 시리즈가 원작으로, 2007년에 방송된 드라마의 속편.

제 2 화는 유카와 마나부(후쿠야마)가, 수정을 흔들며 대답을 이끌어내는 다우징을 과학적으로 해명하려고......라는 전개. 유카와가 다우징에 관심있는 계기가 된, 어떤 일이라도 수정의 진자에 상담해 결정하는 여고생·마나세 카나코를 카와구치 하루나가 맡았다.

드라마는 후지 TV에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방송.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13875
5118
1479317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