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시한 매력이 있는 연예인' 톱3는? 남성 100명의 목소리로 뜻밖의 새로운 사실이​​ 발견 <패션뉴스>




잡지 'with' 6월호에는, 여성의 '성적 매력'에 주목한 특집 '아가씨의 성적 매력 업 학원'을 전개. 25~35세의 남성 100명의 설문 조사를 바탕으로 한 '섹시한 매력이 있는 유명 인사'가 발표되었다.

특히 많이 이름이 거론된 것은 키치세 미치코, 고리키 아야메, 이시하라 사토미의 3명. 키치세에는 '후련한 성격과 부드러운 미소과의 갭이 좋다', 고리키에는 '캐주얼한 이미지인데 이상하게 성적 매력이 있다', 이시하라에는 '최근 갑자기 분위기가 성인이 되었다. 윤기가 있다'라고 하는 의견이 전해졌다.



이 밖에 단 미츠, 이시다 유리코, 우에토 아야, 칸노 미호, 코니시 마나미, 아소 쿠미코 등이 랭크 인하고 있지만, 모든 사람에게 공통되는 점은 '품위 있는 여성스러움', '어떤 여성에게 성적 매력을 느낄까?'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품위 있는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 '청초하고 과도한 노출이 없다'라는 답변이 52%를 차지해 '성적 매력=청초, 품위'라는 뜻밖의 새로운 사실도 밝혀지고 있다.

지면에서는 3명과 같이 '매력적인 아우라가 있는 여성'을 지향하듯이, 남녀 모두로부터 사랑받는 성적 매력을 닦는 방법을 전수. 배우 아야노 고가 여성의 성적 매력에 대해 말하는 인터뷰를 비롯해 '사랑받는 성적 매력'과 '미움받는 성적 매력'의 경계선, 직장이나 데이트에서의 효과적인 성적 매력의 배출 방법 등 다각적인 기획으로 접근한다.(모델 프레스)

정보 제공 : 'with'(코단샤)





덧글

  • 2013/05/07 19:2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0230
2000
1508822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