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야자키 아오이가 공동 출연자 이지메? 영화 불발로 누드 해금의 소문도 <드라마/가요특집>




'EX 대중'(후타바샤)에 여배우 미야자키 아오이의 공동 출연자 이지메가 보도되고 있다. 기사에 따르면 공동 출연하고 있는 신인 여​​배우가 NG를 연발하자 "저 애, 저정도로 개런티 어떻게 받아?"라며 주위에 들리도록, 옆의 매니저에게 물어 보는 것이라고 한다. "끈적끈적하고 불쾌하게 말하기 때문에 젊은 여배우가 불쌍해요."라고 제작사 스탭도 코멘트 하고 있다. 하지만 이 음습한 이지메의 대상은 오로지 배우뿐인것 같고, 남성 스탭이나 배우에게는 상냥하다고 지면에 있다.

"미야자키는 경쟁이 치열한 연예계에서 오랫동안 '청순파 여배우'로서 활약해 왔다는 자부심이 있는 것입니다. 같은 여배우로서 또 선배로서 신인에게는 지고 싶지 않다라는 마음으로 집단 이지메 행위로 발전해 버릴지도 모르겠네요. 단지, 그러한 '오기뿐인 근성'뿐만이 아니라 최근 출연 작품이 모두 실패한 것도 이지메의 원인이 되어 있는 것은 아닐까요."(예능 라이터)




확실히 '불륜 소동' 이후 미야자키 아오이는 좋지 않다. 지난 2월에는 인기 배우 무카이 오사무와 부부 역으로 출연한 영화 '노란 코끼리'가 공개되었다. 니시 카나코의 롱 셀러 소설을 영화화한 것으로, 원작의 팬이었던 미야자키는 "언젠가 이 소설의 '아내'역을 연기 해보고 싶어요."라고 원작 책의 띠에 코멘트를 넣었다. 그 소원이 이루어진 모습이 되어, 작중에서는 정사 장면에도 전력 투구로 도전하는 등 힘을 쓰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흥행 수입은 5억엔에도 미치지 않았다.




또한 지난해 공개, 우부카타 토우의 인기 소설의 영화화한 것으로도 화제가 된 '천지 명찰'에서는 히로인을 연기했지만 아직 공개하기 전인 지난 3월에 공동 출연자이자 주연인 V6 오카다 쥰이치와의 '온천 혼욕' 불륜 의혹이 보도된 것으로부터, 판촉 활동도 자제할 수밖에 없으며 주연과 히로인이면서도 '두 사람이 함께 있지 않도록'이라는 이례적인 배려가 이루어지며. 이것이 영향을 끼쳤는지, 흥행 수입은 9억엔으로 주춤했다.
 
또한 4월에 공개된 '베를 짜다', 이쪽도 동명의 인기 소설이 원작으로 공개 전에 힘을 쏟은 홍보 활동이 이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첫 주 순위에서 3위, 그 후에도 침체, 대히트는 되지 않고 고전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같은 시기에 공개된 '페탈 댄스'도 그다지 화제가 되지 않았던 것 같다.
 



그런 가운데,이 상황에 조바심을 느낀 미야자키가 벗는 것도 불사할 각오임을 '주간 문춘'(문예 춘추)이 보도했다.


"수년간 청순파 여배우로서 활약해 온 미야자키도 27살이라는 나이를 생각하면 이제 노선 변경의 시기에 와 있는 것은 아닐까 라고 하는 내용이었습니다. '노란 코끼리'에서 불완전 연소의 나쁜 정사 장면은 스폰서의 의향대로 일한 결과 본인은 벗는 것에 대해 이의는 없는 것 같네요. 원래, 공동 출연자 이지메가 보도되거나, 타카오카 소우스케와의 이혼, 불륜 의혹 소동 등 더 이상 청순파에 매달리기가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것은 아닐까요."(예능 라이터)


30대의 배우 인생을 생각하면, 청순파라고 하는 이미지만 계속 매달리기에는 연기의 폭도 넓어지지 않고, 1패턴인 인상으로 굳어질 수 있다. 또한 인색해 타이밍을 놓치면 벗어도 큰 화제를 부를 수 없다. '10대가 절정이었지'라는 식의 험담을 듣는 여배우가 되기 전에 가능한 한 빠른 시기에 그 결단을 내리는 것이 현명할지도 모른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481006
5819
1481619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