캬리 파뮤파뮤, 오오시마 유코도 피해자! 현장 사진 작가가 말하는 주니어 아이돌의 촬영 현장 <드라마/가요특집>




단 미츠나 요시키 리사 등 소수의 인기인을 제외하면 심각한 그라비아 불황이 계속되고 있는 요즈음. 이미지 DVD 시장의 주역은 15세 이하의 주니어 아이돌들이라고 한다.

한때 중학생에게 T백을 입게 하는 등의 과격한 노출과 주니어 아이돌 DVD를 다루는 출판 관계자들이 아동 포르노법 위반으로 체포되는 등 사회적 비판이 거세게 일어난적도 있었지만 , 열기가 식은 후에는 사건화하기 전과 다르지 않듯이 출시가 계속되고 있는 것 같다.
 



그런 주니어 아이돌의 현재 상황을 비디오 카메라맨으로서 업계에 관계된 잇시키 카즈토(가명)가 현장의 관점에서 말해 주었다.

"AV도 불경기로 알려져 있지만 성인의 그라돌이 과격한 착에로 작품을 발표했는데 전혀 팔리지 않는 그런 가운데 견실한 것은 주니어 아이돌이에요.하지만 아이답게 찍는 것만으로는 안 됩니다. 나름의 연출을 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나름의 연출은 어떤 것일까.

"15세든 10세이든, 목적은 어쨌든 에로. 일단 아이이므로, 사타구니의 업을 한없이 계속​​ 찍는 것은 문제로, 카메라는 얼굴과 신체를 오가기는 합니다만, 가랑이 부분을 얼마나 업해서 사무실에 경멸을 끼치지 않을 정도로 네타가 되는 사진을 찍을 것인지만 생각하네요. 그 후 정평난 것은 가짜 펠라치오. 주니어 작품에는 먼저 뭔가를 핥아 먹는 장면이 반드시 있습니다. 예를 들어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핥아달라고 한다면 크림이 얽힌 혀를 얼마나 보여지는가? 대개 그런 장면이 하나의 씬으로 되니까요, 아이스크림을 먹을 때까지 끝없이 찍습니다."




본인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사무소에서는 '사탕이나 얼음은 좋지만, 바나나는 NG' 등 미묘한 대립이 있는 것. 여기는 메이커의 협상이 있을것 같다. 덧붙여서, 그런 소녀들을 처리하는 업계에는 진성의 로리타도 많은 생각이 들지만....

"많군요. 어느 메이커의 프로듀서는 현장에서 반 발기 상태. 수영복의 사타구니에 줄이 들어가 있는 것을 보면서 나를 뒤로 호출하여 '여기, 여기를 집중적으로 찍어주세요!'라고 대 흥분. 게다가 편집한 소재 외에도 삭제하지 않고 편집하지 않은 것도 모두 보내라는 거예요. 도대체 무엇에 쓰는 걸까요..."
 
꽤 그레이 존의 세계라고 생각되지만, 현장에서 문제에 휘말린 적은 없는 것일까.




"주니어 세계에서 일반적인 연출인데, 14세 소녀에게 교복을 입히고 그 밑에 속옷처럼 보이는 흰색 수영복을 입게 해, 판치라처럼 촬영하는 현장이 있었던 후 입니다. 물론 사무소의 입회하에 본인도 즐겁게 연기하고 있었습니다만, 당일 입회하지 않았던 부모가 격노해 경찰에 뛰어들어 나중에 메이커에 판매 금지 내용 증명이 도착했습니다. 그냥 적발이 된 직후였기 때문에 자신도 체포되어 버릴지도 모른다며 새파랗게 질렸죠."

정말 웃고 넘길만한 이야기는 아니지만, 결국 사무실이 들어 준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 치더라도 이런 현장에서 피사체가 되는 바로 그 주니어 아이돌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 것일까.

"중학생 정도의 아이들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알고 연출을 따라했을 것입니다. 단, 아직 연경의 아이들은 시야가 좁기 때문에 자신이 아이돌로 브레이크하기 위해 AKB48과 모닝구무스메에 들어갈 때 필요한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거나 합니다."




최근 주니어 아이돌로서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던 중학생 그라돌·사사키 미유가 14세에 연예계 은퇴를 발표했지만, 이 더러운 남자의 욕망이 찬 세계에 신물이 나버리고, 아직 어릴 때 연예계를 떠나가는 아이도 많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현장에 종사하는 것에 죄책감이 없는 것일까에 대해 물었다.

"솔직히 처음에는 있었어요. 하지만, 익숙해져 버리네요. 그리고, 확실히 결국 얼마나 '뽑힐수' 있을지가 승부의 그레이 존인 세계라고 생각합니다만, 예를 들면, 주니어 아이돌 출신도 캬리 파뮤파뮤나 오오시마 유코거나 나가사와 마사미 같이, 쥬니어 아이돌로 대성해 나가는 아이도 있죠. '연예계 등용문'이라는 의미에서는 어느 정도 역할이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합니다. 단지, 세월이 흘러 초등학생 때 찍은 주니어 아이돌이 18세를 넘어 AV로 변신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았을 때는 복잡한 기분이 되는군요."

아동 포르노의 단순 소지가 국회에서 논의되는 가운데 아동의 그라비아를 상품화 하는 것에 대해서도 세간의 눈이 쏠리는 것은 필연이다. 규제의 물결은 주니어 아이돌 업계에도 밀려 드는 것일까.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149611
3640
1510309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