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작의 속편과 인기 작가의 신작 등 의욕작이 가득한 3분기 여름 드라마 가치 채점 <드라마/가요특집>



2분기에 방송된 봄 드라마는 '갈릴레오'가 평균 시청률 19.9%를 기록, '라스트 신데렐라'가 6회 연속 시청률 상승의 연속 드라마 신기록을 만드는 등 후지TV가 대 건투. 그 외, 각 국의 작품도 역작만 모여 대부분이 두 자릿수 시청률을 넘는 등 드라마 인기의 회복세를 보였다.

그리고 3분기의 여름 드라마는 명작의 속편과 인기 작가의 신작 등 의욕작이 가득의 대혼전. 예를 들어, 명작에서 '구명병동 24시','쇼무니 2013', 인기 극작가 사카모토 유우지의 'Woman', 오카다 요시카즈의 '스타 맨 이 별의 사랑' 등 드라마를 좋아한다면 ​​이름을 들은 것만으로 알 수 있는 작품이 갖추어졌다.

이번에도 드라마 평론가 기무라 타카시가 전 작품의 첫 방송을 감상. 유명 배우나 시청률 등 '업계의 속박을 무시'한 진검 승부로 추천 작품을 찾아간다.

지금 쿨의 주요 추세는 [1]명작의 속편, [2]+α의 호화 캐스트, [3]싱글부모와 자식, [4]권선징악, [5]개인 명의 타이틀의 다섯가지.


동향 [1]명작의 속편

지금 쿨의 16개 작품 중 7개가 속편. 절반에 육박하는 비율의 이유는 속편의 단골물인 형사 드라마가 아닌 작품이 많기 때문. 의료물인 '구명병동 24시', 'DOCTORS 2', OL물인 '쇼무니 2013', 인간 관계가 테마인 '사이토 씨 2'는 모두 전작의 퀄리티가 높았던만큼 실수는 없을 것 같다. 봄 드라마 '갈릴레오'가 대히트한지 얼마 안된만큼, 각 작품 모두 시청률 톱을 노리고 있지만, 그 중에서도 TV아사히는 '4작품 모두가 속편'이라는 철저함마저, '속편이 기본'이라는 미국적인 마인드가 방식이 되고 있다.


동향 [2]+α의 호화 캐스트

필두격은 게츠쿠 'SUMMER NUDE'. 야마시타 토모히사, 카리나, 토다 에리카의 주연급 삼각 관계에 나가사와 마사미을 추가하는 등 전례없는 화려함. '이름없는 독'은 후카다 쿄코와 마야 미키의 W 히로인을 전후반으로 구분하며, 더욱이 쿠니나카 료코도 준 히로인으로서 출연. '구명병동 24시'는 에구치 요스케가 맡았던 구멍의를 토키토 사부로+사사키 쿠라노스케라는 실력파 두명으로 커버. '한자와 나오키'는 사카이 마사토에 카가와 테루유키를 올리고 거기에 키타오오지 킨야와 우에토 아야를 포함. 또한 'Woman'은 연속 드라마 첫 주연인 미츠시마 히카리를 돕기 위해, 다나카 유코&고바야시 카오루의 명배우 콤비, 타니무라 미츠키&니카이도 후미의 젊은 실력파 콤비를 기용. 모두 주연급 캐스팅을 3~5명 갖추고 있다.


동향 [3]싱글 부모와 자식

봄 드라마는 '라스트 신데렐라', '파트너' 등 남성의 알몸을 앞세운 작품이 많았지만 이번에는 싱글 부모와 자식물. 그러나 '빅 대디와 안도 미키의 영향인가?!'라고 느낄 정도로 훌륭하게 스타트했다. 'Woman'은 미츠시마 히카리가, '스타맨 이 별의 사랑'은 히로스에 료코가, 'Oh, My Dad!'는 오다 유지가 각각 싱글 부모를 연기한다. 또한 '사이토 씨 2'도 남편이 출연하지 않는 설정만큼, 대부분 싱글 부모와 자식물. 보통의 가족물보다 경제적인 어려움, 주위의 편견, 부모와 자식의 엇갈림이 큰만큼 매번 '울게 만드는 연출'이 들어갈 것 같다. 아역 중에 'Woman'의 스즈키 리오에 주목. 대하 드라마 '야에의 벚꽃'에서 어린 시절의 야에를 맡아 '포스트 아시다 마나'라는 목소리도 있는 기대주이다.


경향 [4] 권선징악 드라마

최근 몇년, '좋은 사람 투성이', '악해 보이지만 실은 좋은 사람'이라는 작품이 늘어난 가운데, 지금 쿨은 '정의와 악이 철저하게 싸운다'라는 도식의 작품이 갖추어졌다. '한자와 나오키'는 한자와vs상사&국세청, 'DOCTORS 2'는 사가라vs모리야마 파, '쇼무니 2013'은 치나츠vs인사부 및 고객사, '사이토 씨'는 사이토 씨vs마마 친구·타마 그룹. 권선징악 드라마는 장렬한 배틀이나 절체절명의 핀치는 있어도 '마지막은 정의가 화끈하게 승리'인만큼, 무더위의 스트레스를 발산시켜 줄 것 같다.


경향 [5]개인 명의의 타이틀

개인 명의 타이틀의 작품은 '한자와 나오키', '경부보 야베 켄조 2',' 사이토 씨 2'의 3작품(봄 드라마는 0). '특명계장 타다노 히토시','야마다 타로 이야기', '시라토리 레이코입니다', '코바야카와 노부키의 사랑' 등 지금까지의 개인 명의 타이틀 작품은 만화 원작이 많았지만 지금 쿨은 '사이토 씨 2'만 해당. '한자와 나오키'는 소설, '경부보 야베 켄조 2'는 오리지널로 여기에 제작진의 의도를 느낀다. 대하 드라마 등의 시대극에 개인 명의 타이틀이 많은 것은 역사에 남는 거물이고, 강렬한 캐릭터를 가지고 있기 때문. 한자와도 야베도 사이토도 거기에 지지 않는 임펙트를 발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를 감안한 추천은 사카이의 베스트 연기와 힐의 악이 돋보이는 권선징악 드라마 '한자와 나오키', 다큐멘터리 같은 리얼리티와 명배우들의 연기 배틀을 구경할 수 있는 'Woman', 미야베 미유키 작품과 같은 유일한 본격 미스터리 "이름없는 독', 또한 사와무라의 사가라와 타카시마의 괴연 등 신축성이 효과가 있었던 'DOCTORS 2 최강의 명의', 츠츠미 유키히코 연출×오카다 요시카즈 연출로 끝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스타맨 이 별의 사랑'도 충분히 즐길 수 있을 것 .

한편, 비추천은 가부키와 이케멘이라는 애매한 설정의 '핀토코나', 망언과 스테레오 타입의 캐릭터가 걸리는 '될 대로 되겠지', 주요 캐릭터들을 정리하지 못하고 있는 '격류~나를 기억하고 있습니까?'. 모두 첫 방송에서는 각본·연출 동시에 흔히 있는 작품의 인상을 받았다. 


[추천 베스트 3]
No.1 '한자와 나오키'
No.2 'Woman' 
No.3 '이름없는 독'

[추천 워스트 3]
No.1 '핀토코나' 
No.2 '될 대로 되겠지' 
No.3 '격류~나를 기억하고 있습니까?'



2013년 3분기 전작품 가치평가


'이름없는 독'(名もなき毒)
월요일 20시~ 
TBS 계
출연자 : 고이즈미 고타로, 후카다 쿄코, 마야 미키

고이즈미는 원작자 미야베 미유키가 스스로 지명. 주역이면서도 방관자의 자세를 연기해, 주위의 여성들을 빛내고 있다. 1쿨을 2 에피소드로 나누어 히로인을 교체시키는 과정에서 알맞은 템포와 정통 미스터리을 양립시킨 것 같다. 1화 완결의 사건 해결 드라마가 많은 가운데, 소중한 정통파 드라마.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SUMMER NUDE'(SUMMER NUDE)
월요일 21시~ 
후지TV 계
출연자 : 야마시타 토모히사, 카리나 토다 에리카

'연애 삼각관계' 3명을 그린 기본적인 연애물. 흔한 설정과 스토리이지만, 바다의 집이 무대로 보고 있는 것만으로 여름을 느낄 수 있다. '라스트 신데렐라'처럼 '나는 이쪽파'와 삼각 관계의 소문이 고조되면 인기에 불이 붙는다. 다만, 가장 맛있는 것은 나가사와 마사미?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구명병동 24시'(救命病棟24時)
화요일 21시~ 
후지TV 계
출연자 : 마츠시마 나나코, 토키토 사부로, 사사키 쿠라노스케

제 5 탄은 카리스마, 에구치 요스케가 설마했던 부재. 어떻게봐도 스핀 오프 감은 부정할 수 없지만, 토키토&사사키는 존재감 발군으로, 연기면에서의 퀄리티는 오히려 올랐다. 장기 이식과 청소년 비행 등 현대의 문제에 관련된 전개는 리얼리티가 있는만큼, 마츠시마의 팀 만들기가 무르익으면서 재미있다.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격류~나를 기억하고 있습니까?'(激流~私を覚えていますか?)
화요일 22시~ 
NHK 계
출연자 : 다나카 레나, 키리타니 켄타, 쿠니나카 료코

동급생의 실종을 둘러싼 미스터리이지만, 오히려 볼거리는 동화다운 인간 드라마. 남편의 배신, 구조 조정, 주부 매춘, 약물의 과거 등 주요 5인의 인생은 바로 격류로 육중한 전개가 끝없이 이어진다. 단, 가장 고통받는 것은 장편 소설의 원작을 정리할 수 없는 극작가일지도.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스타맨 이 별의 사랑'(スターマン・この星の恋)
화요일 22시~ 
후지TV 계
출연자 : 히로스에 료코, 후쿠시 소오타, 코이케 에이코

각본에 휴먼 드라마 전문가인 오카다 요시카즈 연출에 독자적인 영상 센스&장치로 인기의 츠츠미 유키히코가 만전의 포진. 포인트는 히로스에가 '배짱 미혼모'에 빠지거나 하는 등 연애나 일면을 포함하여 감정이입 시킬 수 있는가? 판타지 제작인만큼 천천히 시작하지만 마지막에 한방이 있을 것 같다.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경시청 수사 1과 9계'(警視庁捜査一課9係)
수요일 21시~ 
TV아사히 계
출연자 : 와타리 테츠야, 이노하라 요시히코, 하네다 미치코

주요 6인의 캐릭터 분류와 지금 그대로 명확하고 스피디한 전개는 인기 시리즈답게 안정감이 충분하다. 단지 첫회에 대해서는, 사건의 디테일이 느슨하고 수수께끼가 안이한 인상. 사건의 바리에이션이나 배경을 미묘하게 변화하고 있지만, 8번째인만큼 매너리즘을 어떻게 피할 것인가.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Woman'(Woman)
수요일 22시~ 
니혼TV 계
출연자 : 미츠시마 히카리, 다나카 유코, 고바야시 카오루

미혼모의 현실에 날카롭고 무겁게 마주한 의욕작. 'Mother'의 각본 사카모토 유우지×연출·미즈타 노부오 외에도 연기파 전용 캐스트는 기대가 높아진다. 게다가 그리는 것은 최하층. 불행의 사슬에 '두고 볼 수 없다'는 의견도 있지만, 육아의 행복은 표현하고 있다. 후반의 감동 러쉬를 참을성있게 기다릴 수 있는가?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쇼무니 2013'(ショムニ2013)
수요일 22시~ 
후지TV 계
출연자 : 에스미 마키코, 벳키, 혼다 츠바사

10년만의 속편 멤버를 일신. 하지만 캐릭터는 보류로 신선도보다 안정감을 선택했는가? 따분한 OL이 상사나 거래처를 해치우는 모습은 역시 상쾌하고 여성의 지지가 두텁다. 첫회는 이전 멤버도 등장했지만, 에스미의 안티 에이징만은 다른 차원. 존재감만으로도 볼 가치.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교토지검의 여자 시즌9'(京都地検の女)
목요일 20시~ 
TV아사히 계
출연자 : 나토리 유코, 테라지마 츠츠무, 오오스기 렌

제 8 시리즈 최대의 변화는 아야의 딸이 결혼하고, 대신 나리마스 경위의 딸이 함께한다. 생활이 바뀌는 것으로, 사건에 임하는 방식도 바뀔 것이다. 사건 해결이나 복선 등 색다른 면은 없지만, 나토리의 연기는 변함없이 상쾌. 다만, 첫회 2시간 특별 프로 게스트가 아오키 사야카로 좋은 것인지?!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핀토코나'(ぴんとこな)
목요일 21시~ 
TBS 계
출연자 : 타마모리 유타, 나카야마 유마 카와시마 우미카

인기 만점 주인공 일로로 가난한 히로인, 두 사람의 싸움 등 만화 원작다운 설정. 4명의 젊은 쟈니즈을 지지하기 위해, 키시타니 고로, 에노키 타카아키, 야마모토 코지들로 겨드랑이를 단단히 굳혔지만, 타마모리가 카와시마에게 업어치기 당하는 두 사람이 자전거 충돌 등의 가벼운 충돌 등 가벼운 전개는 가부키물이 아닌 러브 코미디.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DOCTORS 2 최강의 명의'(DOCTORS2 最強の名医)
목요일 21시~ 
TV아사히 계
출연자 : 사와무라 잇키, 타카시마 마시노부, 히가 미나미

제 1 시리즈 최종회에서 시청률 18.5%를 기록했던 퀄리티는 건재. 의료 현장의 진지함, 사와무라의 슈퍼 닥터상에 더한 타카시마의 괴연 등 유머도 충분하고, 신축성이 효과가 있던 연출은 단순히 재미. 사극을 연상시키는 안정감과 조마조마가 매번 라스트는 통쾌한 기분이 든다.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Oh My Dad!'(Oh My Dad)
목요일 22시~ 
후지TV 계
출연자 : 오다 유지, 하세가와 쿄코, 스즈키 안쥬

'오다가 첫 부친 역, 게다가 노숙자 도전'이 컨셉. 한때 '돈이 없어'(お金がない)에서 호연한 것처럼 오다는 신통치 않는 남자 역에 빠진다. 단, 싱글 파더물이라고 테마로, 새로운 묘사나 연출은 보이지 않았다. 매번 예정된 조화의 라스트 씬이 되지 않을까 걱정.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될 대로 되겠지'(なるようになるさ)
금요일 22시~ 
TBS 계
출연자 : 타치 히로시, 아사노 아츠코, 시다 미라이

홈 드라마에 소녀 비행, DV, 히키코모리 등의 시사 문제와 관련된 하시다 스가코의 16년만의 신작. 볼거리는 88세의 하시다가 어떤 관점에서 문제를 베어낼 것인가? 독특한 대사와 정중함은 맛이 분명하게 나뉘지만, 타치&아사노의 '위험한 형사' 콤비의 상호 작용은 무조건 즐겁다.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경부보 야베 켄조 2'(警部補 矢部謙三2)
금요일 23시 15분~ 
TV아사히 계
출연자 : 나마세 카츠히사, 이케다 테츠히로, 오와다 신야

형사물이지만, 메인은 수수께끼라기보다는 야베의 형편없는 모습 등 소 재료. 사건을 해결하는 것이 야베가 아닌 소녀이거나, 막과자 가게에서 작전을 짜거나 나쁜 장난을 마음껏. 스핀 오프 첫 속편 모두가 강한 캐릭터 등 이색 투성이며, 단순히 웃고 싶은 사람에게는 추천.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사이토 씨 2'(斉藤さん2)
토요일 21시~ 
니혼TV 계
출연자 : 미츠키 아리사, 키리타니 미레이, 세토 코지

제 2 탄이 무대는 유치원으로부터 초등학교으로. 이에 따라 수요일 22시부터 토요일 21시로 이동해 가족을 의식한 작품. 사이토 씨의 정의감 넘치는 캐릭터는 변하지 않지만, 주위의 어른은 그대로. 테마는 기시감이 강한만큼, 통쾌함과 설교의 갭을 근소한 차이로 어떻게 볼 것인지 그것은 당신 나름.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한자와 나오키'(半沢直樹)
일요일 21시~ 
TBS 계
출연자 : 사카이 마사토, 우에토 아야, 카가와 테루유키

여성 시청자를 노린 작품이 많은 가운데, 세상의 직장인을 위한 기합작. 리얼리티 넘치는 전개에 가세해 출중한 것은 연출의 타이트함. 사카이와 카가와들의 대사에 의지하지 않는 안면 연기와 스케일 감이 있는 카메라 비율로 저절로 감정 이입하게 된다. '당하면 배로 갚는다'라는 결정적 대사는 유행어에. 
[각본 ☆☆☆ 연출 ☆☆☆ 캐스트 ☆☆☆ 기대도 ☆☆☆]





덧글

  • 2013/07/24 23:15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61430
2883
15114791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