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가 너무 능숙해' 화제의 미츠시마 히카리, ​​그 뒤에 있던 우여곡절 <드라마/가요특집>




여배우 미츠시마 히카리(27) 주연의 드라마 'Woman'(니혼TV 계)의 평판이 급격한 상승이다. 24일 방송된 4회는 평균 시청률 13.9%(비디오 리서치 조사, 칸토 지구/이하 동일)를 기록하며 동 시간대 방송되고 있는 드라마 '쇼무니 2013'(후지TV 계)의 9.9%를 처음으로 웃돌았다. 초기 18.3%에서 회가 증가할 때마다 시청률이 계속 떨어지고있는 '쇼무니'에 비해 'Woman' 제 2 화, 11.3%, 제 3 화의 11.4%에서 만회하는 최근의 드라마에서는 드문 현상을 일으키고 있다.
 
이 원동력이 되고 있는 것은, 뭐니뭐니해도 미츠시마의 실감나는 연기이다. 'Woman'은 남편(오구리 슌)을 사고로 잃은 주인공 코하루(미츠시마)가 싱글맘으로 두 자녀를 위해 가난하면서도 힘차게 살아간다 라고 하는 스토리. 초반에는 가난과 피폐함으로 코하루가 너덜너덜 되어 가는 모습이 리얼하게 그려져 제 4 화에서도 어린 아들에게 '말 지연 현상' 의혹이 부상하고 코하루 자신도 중병이 발견되는 등 불행의 연쇄가 가속하고 있다.
 



싱글맘의 현실을 시리어스하게 그린 각본뿐만 아니라, 마츠시마의 연기의 실감이 굉장해 '너무 무거워서 보는 것을 그만뒀다', '좋은 드라마이지만 숨막힌다', 'TV 드라마에서 이렇게 마음이 무거워진다면... '이라고 탈락자가 속출. 반면에 '연기에 빨려 들어갈 것 같아', '매주 보지 않으면 신경이 쓰여 잘 수 없다'는 중독자도 낳고 있다. 그 무거운 분위기를 강요하는 연기는 생각하지 않는 '장외 싸움'을 일으킬 정도로 업계 내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는 것 같다.

"미츠시마 씨의 연기에 대해 방송 작가 소타에 씨가 '드라마에서 그렇게 연기가 능숙할 필요가 있을까. 저런 연극, 영화에 취하면 좋을텐데'라고 Twitter에서 트윗. 그것을 봤던 각본 담당 사카모토 유우지 씨가 페이스 북에 '기분 나쁜 문장'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내는 소동이 있었습니다. 이 드라마에 분발하고 있는 사카모토 씨가 화내는 것은 당연하지만 소타에 씨가 말한 듯이 미츠미사는 텔레비전 드라마에는 아까운 정도의 훌륭한 연기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드라마의 내용이나 연출에는 찬반양론이 있습니다만, 미츠시마의 연기에 관해서는 누구도 부정할 수 없을만큼의 성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예능 관계자 )
 



미츠시마라고하면, 소녀 시절에 오키나와 액터즈 스쿨 오디션에서 우승하고 11세에 7인조 유닛·Folder의 'HIKARI'로 데뷔했다. 2000년에는 동 유닛 여성 멤버 5명으로 'Folder5'를 결성했지만 별로 알려지지 않은 채 유닛은 자연 소멸. 2003년부터 본명 '미츠시마 히카리' 명의로 솔로 활동을 시작하고 탤런트 업과 그라비아, 여배우 업에 진출했다.
 
인기 특수 촬영 프로그램으로의 발탁과 주연 무대가 마련되는 등 브레이크를 기대하고 있었지만, 일부 매니아의 눈에 띄었을 정도로 오랫동안 싹이 나오지 않았다. 그런 그녀의 전환기가 된 것은, 2009년에 공개된 소노 시온 감독(51)의 영화 '러브 익스포져'에 출연. 이 영화에서 괴상한 여고생 히로인을 열연한 미츠시마는 격투 씬 등에서 판치라를 연발하며 속옷 차림으로 사타구니를 만지는 자위 장면까지 선보였다. 작품의 화제성과 함께 그녀의 몸싸움 연기는 높이 평가되어 젊은 인재로 영화계의 주목 대상이 되었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연기파 배우로 올라와서 순조롭게 인기인이 되었다고 생각되고 있는 미츠시마이지만 그 이면에는 우여곡절이 있었다고 한다.

"시온 감독은 '러브 익스포져'에 이어 같은 해 개봉한 영화 '확실히 전해'(ちゃんと伝える)에서 미츠시마를 기용해, 상당 좋아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사실 시온 감독은 자신의 영화에 출연한 여배우에게 찝적대는 습관이 있고 미츠시마와도 친밀한 시기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미츠시마는 3년 전에 당시 무명의 이시이 유야 감독과 결혼. 그 이후 미츠시마는 시온 감독의 작품에는 출연하지 않습니다. 영화계에서는 유력한 감독의 마음에 드는 것 자체가 출세의 지름길의 하나가 되고 있습니다만, 그 기회를 걷어 찼음에도 불구하고 젊은 연기파 여배우로서의 지위를 구축한 미츠시마는 '진짜'예요."( 영화 관계자)
 



미츠시마의 결혼 이듬해 시온 감독은 자신의 작품의 단골이었던 카구라자카 메구미(31)와 입적했지만 여전히 업계 내에서는 시온 작품에 미츠시마의 출연은 금기로 되어 있다고 한다.
 
화제를 'Woman'으로 되돌리면 이 드라마는 최근의 시온 감독의 작품에 기용되는 니카이도 후미(18)가 미츠시마가 연기하는 주인공과 아버지가 다른 자매 역으로 출연하고 있다. 니카이도의 연기도 미츠시마에 막상막하의 무거운 분위기를 강요하는 것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일부 영화 팬은 '시온 감독이 선호하는 여배우는 연기력이 높다'라는 소리도 오르고 있는 것 같다.
 
새로운 불행을 예감시키는 상황과 미츠시마와 니카이도의 '신구 시온 감독 작품 히로인'의 실감나는 연기에서 눈을 뗄 수 없는 동 드라마. 앞으로도 갈수록 시청률을 늘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지금 쿨의 최대 화제작이 될 가능성도 있을 것 같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220450
2662
15117508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