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나카 케이 주연 '노 콘 키드', 하루&하마켄&사토 지로와 출연 결정! <일드/일드OST이야기>




배우·타나카 케이가 첫 단독 주연을 맡는 10월 4일 스타트의 TV도쿄 계 드라마 '노 콘 키드~우리들의 게임사~'(매주 금요일 24:52~)의 추가 캐스트가 발표되어 여배우 하루, 배우 하마노 켄타, 사토 지로와 출연하는 것이 최근 밝혀졌다.

이 작품은 그동안 '카우보이 비밥', '유레카', '철권 BLOOD VENGEANCE' 등을 다룬 사토 다이(佐藤大)가 원안을 담당하고 기획 브레인으로 '게임 센터 CX'의 유닛·사카이 켄사쿠가 참여하는 드라마. 1983년부터 2013년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30년이 그려져 매회 등장하는 실제의 게임이 스토리에도 자연스럽게 결부되어 간다.



타나카가 연기하는 것은, 동 작품의 주인공으로 '게임 센터 와타나베'의 아들·와타나베 레이지. 게임에 별로 흥미가 없는 레이지였지만, 미스테리한 미소녀·타카노 아야미, 동급생인 키도 아키노부로부터 영향을 받아 점차적으로 게임의 매력에 끌려 간다. 이 작품의 히로인이 되는 타카노를 연기하는 하루. "15세부터 45세의 지금까지 없었던 연령의 폭 등의 역이므로, 매우 어렵습니다."며 고생하고 있는 것 같지만, "스탭, 캐스트 분들 모두 착한 사람뿐이라 즐겁게 해주고 있습니다. 게임을 통해 사람과 정이 깊어져 성장해가는 우리를 보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자세를 말하고 있었다.



한편, 히로인 타카노의 친구로, '게임 센터 와타나베'의 단골 게임 소년·키도 아키노부 역에는 인스트루맨털 밴드 SAKEROCK의 보컬로도 활약중인 '하마켄' 하마노 켄타. "몇 년 전부터 엔터테인먼트의 '하키다메'였던 오락실의 역사를 비유할 수 있는 것은, 스테이지에 서는 사람으로서 감탄의 연속입니다."라고 심경을 말하고, "아케이드 스틱을 잡았을 때의 고양감으로 적을 격파하는 장쾌한 느낌은.., 아니, 죄송합니다. 플레이를 시작하면 멈추지 않아요. 옛날 것일수록 특히. 괜찮습니다. 극에 집중합니다!"고 흥분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또한 '게임 센터 와타나베'의 점주이자 레이지의 아버지를 연기하는 것은 사토 지로. "케이 군, 하마켄, 하루짱의 역 설정은 30년 전의 15세, 즉 나와 거의 동년배입니다."라고 자신과 거듭해 "이번에 저는 케이 군의 아버지 역. 그 시절, 바보처럼 적극적이었던 자신을 지켜보는 것 같고, 이상한 기분입니다. 깊은 생각이 강한 작품이 될 것입니다. 젊은 분은 물론, 나와 또래나 윗 세대의 분들도 그리움에 가슴이 뜨거워질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기대해 주세요."라고 추천했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457936
6550
15038264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