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8개월의 스잔느, 염원의 출산 사진 공개. 신성한 미를 선보이다 <패션뉴스>




전직 프로 야구 선수 사이토 카즈미의 아내로 현재 임신​​ 8개월의 탤런트 스잔느가 29일 출산 사진을 공개했다.

"계속 동경해왔고, 실현됐으면 좋곘습니다."라고 했던 스잔느의 염원이 실현, 생일 다음날 출산 사진 촬영이 실현. 'MARIA'을 테마로 한 환상적인 세계관에 접어 든 스잔느는 출산 전에 큰 배를 안고 행복한 미소를 보였다.



도내의 하우스 스튜디오는 행복한 아우라에 싸여 시종 웃음이 끊이지 않는, 미소로 촬영되었다. 처음 부모와 자식 공동 출연을 완수한 스잔느는 "중간에 뱃속에서 (아기가) 움직이며 존재를 어필하고 있었습니다."라고 말하는 엄마의 얼굴. "앞으로 2개월 후쯤 태어납니다, 사진으로 순간을 담아 줄 수있어 좋았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기쁨을 말했다.

임신 사실을 알게 된 당초에는 "여러가지 불안이라든지, 괜찮은가라든지, 나는 엄마가 될 수 있을까라든지와 같은 마음도 있었습니다."라고 했지만, 현재는"어서 빨리 엄마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너무 금욕적이지 않게 천천히 자신도 성장해 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는 그런 기분입니다."라고 심경의 변화도 어필. "남자 아이이므로, 운동 신경이라든지는 남편을 닮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라고 포부를 밝히며 "부부 때와 변하지 않는 곳은 변함 없이 늘어난 가족에 대해서도 배려를 갖고 무엇이든 서로 말할 수 있는 긍정적인 가족이 되면 좋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이상적인 가정상을 말했다.
동 작품은 'MUSE&Co.'의 그라비아 콘텐츠 'MUSE ROOM'에서 공개된다.(모델 프레스)










구글검색창


통계 위젯 (화이트)

7401006
5819
14816190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295